뷰페이지

경찰 ‘자승스님 입적’ 칠장사 화재 현장 합동감식

경찰 ‘자승스님 입적’ 칠장사 화재 현장 합동감식

신동원 기자
신동원 기자
입력 2023-11-30 14:48
업데이트 2023-11-30 14:4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감식요원 17명 투입… 요사채에 자승스님 외 출입자 없는 것 확인
경내 다른 장소에 있던 주지스님 등 3명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 중

이미지 확대
30일 오전 경기 안성시 죽산면 칠장사 요사채 화재현장에서 경찰 및 소방 관계자들이 합동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공동취재
30일 오전 경기 안성시 죽산면 칠장사 요사채 화재현장에서 경찰 및 소방 관계자들이 합동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공동취재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69)이 입적한 칠장사 화재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30일 화재 원인 규명을 위한 합동 감식을 벌였다.

이날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과학수사과, 안성경찰서,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관계기관은 오전 11시 칠장사 화재 현장에서 합동으로 감식요원 17명을 투입해 감식을 진행했다.

합동 감식팀은 최초 발화점과 소훼 형태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찾는 데에 주력했다.

정밀 감정이 필요한 잔해는 수거했다.

감식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화재 현장의 연소 패턴 등을 살펴보며 발화 원인과 확산 경로 등 전반적인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라며 “감정이 필요한 잔해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합동 감식과 더불어 사찰 내외부에 설치된 CCTV에 대한 전수 분석하고 있다.

현재까지의 CCTV 영상 분석 결과, 불이 난 요사채에는 자승스님 외 다른 출입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경내 다른 장소에 있던 주지스님 등 3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 중이다.

경찰은 요사채 내에서 발견된 법구가 자승스님이 열반한 것으로 잠정 확인했다면서도, 명확한 신원 확인을 위해 DNA 감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차량 내에서 나온 2장 분량의 메모에 대해서는 필적 감정을 할 방침이다.

이 메모에는 “이곳에서 세연을 끝내게 되어 민폐가 많았소”라며 “이 건물은 상좌들이 복원할 것이고,미안하고 고맙소. 부처님법 전합시다”라고 칠장사 주지 스님에게 전하는 메시지 등이 담겨 있었다.

국가정보원은 경찰 수사와 별도로 현장 점검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 관계자는 “자승스님이 불교계 유력인사이고, 사찰 화재 원인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경찰 수사와 별도로 테러 및 안보 위해 여부 등을 확인하는 차원에서 현장 점검을 했다”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