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목재가구 공장에서 화재…7시간 30분만에 불길 잡혀

인천 서구 목재가구 공장에서 화재…7시간 30분만에 불길 잡혀

임태환 기자
임태환 기자
입력 2024-01-21 10:47
업데이트 2024-01-21 10:4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21일 인천 서구에 있는 목재가구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7시간 30분 만에 큰 불길을 잡았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21일 인천 서구에 있는 목재가구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7시간 30분 만에 큰 불길을 잡았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 서구에 있는 목재가구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7시간 30분 만에 큰 불길을 잡았다.

21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28분쯤 인천시 서구 대곡동의 목재가구 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448㎡ 규모의 가설 건축물과 샌드위치 패널로 이뤄진 공장 5개 동이 모두 탔다. 또 인근에 있던 차량 1대, 지게차 3대, 기계와 집기류 등도 탔다.

소방당국은 공장에서 불이 났다는 행인 신고를 받고 소방관 등 87명과 장비 38대를 투입해 7시간 33분 만인 오전 8시 1분쯤 초기 진화를 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연소된 흔적이 남은 가설 건축물 내부에서 불이 처음 난 것으로 보이나 정확한 화재 원인과 재산 피해는 조사하고 있다”며 “공장 내부에 목재가 많아 진화에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임태환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