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해 초면에 폭행 정수근, 이번엔 골프채로 아내 폭행 혐의

술 취해 초면에 폭행 정수근, 이번엔 골프채로 아내 폭행 혐의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4-01-21 14:48
업데이트 2024-01-21 14: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정수근. 연합뉴스
정수근. 연합뉴스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에서 활동했던 전 프로야구 선수 정수근(47)씨가 아내 A(34)씨를 폭행한 혐의로 또 입건됐다.

경기 남양주남부경찰서는 특수폭행 혐의로 정씨를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정씨는 20일 새벽 경기 남양주시 자택에서 아내의 이마를 골프채로 1회 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경찰에 폭행 신고를 했고 출동한 경찰이 현장에서 정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다만 정씨는 골프채를 휘두른 게 아니라 헤드 부분으로 툭툭 민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A씨는 머리 부분에 경미한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체포 당시 정수근은 술을 마신 상태였으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정씨를 상대로 조사를 마친 뒤 일단 귀가 조치시켰다. 경찰은 다음 주중으로 A씨와 정씨를 순차적으로 불러 사건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정씨는 지난해 12월 21일 남양주시 평내호평역 인근의 술집에서 지인을 통해 처음 만난 남성 B씨 등과 함께 술을 마시다가 맥주병으로 머리를 폭행해 다치게 한 것이 알려져 논란이 되기도 했다. 정씨는 폭행사실을 인정하며 “술에 취해 블랙아웃이 와서 그런 것 같다”는 취지를 말을 한 뒤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해당 사건에 대해서는 수사를 마무리한 뒤 정씨를 검찰에 불구속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야구계에서 대표적인 풍운아였던 정씨는 1995년 OB 베어스(두산 베어스 전신)에 입단해 2003년까지 활약했고 이후 2004년 롯데 자이언츠로 옮겨 2009년까지 뛰었다. 2008년 팀의 주장을 맡았으나 그해 7월 16일 만취 후 건물관리원과 경찰관을 폭행해 물의를 일으켰다. 2009년에 또 술 난동 문제가 불거졌고 그해 9월 15일부로 은퇴를 선언했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