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밤 9시부터 서울 전역 한파주의보… 내일 영하 10도

오늘 밤 9시부터 서울 전역 한파주의보… 내일 영하 10도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입력 2024-01-21 14:50
업데이트 2024-01-21 14:5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한파가 찾아온 지난 15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한국민속촌 물레방아가 꽁꽁 얼어있다. 2024.1.15. 연합뉴스
한파가 찾아온 지난 15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한국민속촌 물레방아가 꽁꽁 얼어있다. 2024.1.15. 연합뉴스
북쪽의 찬 대륙고기압 영향으로 21일 밤부터 서울 전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질 예정이다.

기상청은 오늘(21일) 오후 9시부터 서울 전역(동남권, 동북권, 서남권, 서북권)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된다고 했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내려가 3도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이외에도 수도권 및 강원권 일부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될 것으로 예고됐다.

해당 지역은 ▲경기도(평택, 이천, 안성, 여주 제외) ▲서해5도 ▲강원도(태백, 영월, 평창평지, 정선평지, 횡성, 원주, 철원, 화천, 홍천평지, 춘천, 양구평지, 인제평지, 강원북부산지, 강원중부산지, 강원남부산지) ▲인천(옹진군 제외)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찬 대륙고기압이 우리나라로 확장하면서 이날 밤부터 기온이 급격히 떨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한파주의보를 발표한다”고 했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0~1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8~3도를 오르내리겠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
문경근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