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가좌동 산단 큰불…화재 진압 소방대원 2명 부상

인천 가좌동 산단 큰불…화재 진압 소방대원 2명 부상

신동원 기자
신동원 기자
입력 2024-01-21 20:00
업데이트 2024-01-21 2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119구조대원 연기 흡입…현장대응 대원 유리 파편 목에 떨어져 2도 화상

이미지 확대
인천시 서구 가좌동 인천일반산업단지에서 불이 나 샌드위치 패널로 된 LED 제조 공장과 주방용품 제조 공장 등 4460㎡ 규모의 공장 3개 동을 모두 태웠고, 인근 다른 공장 3개 동도 절반가량 탔다. 연합뉴스
인천시 서구 가좌동 인천일반산업단지에서 불이 나 샌드위치 패널로 된 LED 제조 공장과 주방용품 제조 공장 등 4460㎡ 규모의 공장 3개 동을 모두 태웠고, 인근 다른 공장 3개 동도 절반가량 탔다. 연합뉴스
21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44분께 인천시 서구 가좌동 인천일반산업단지에서 난 불을 진압하다가 다친 119 대원이 2명으로 늘었다.

먼저 119구조대원 A(52)씨가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며,다른 현장대응단 대원 B(44)씨도 유리 파편이 목에 떨어져 2도 화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았다.

이날 불은 샌드위치 패널로 된 LED 제조 공장과 주방용품 제조 공장 등 4460㎡ 규모의 공장 3개 동을 모두 태웠다.인근 자동차 부품 제조 업체와 이벤트 업체 등 다른 공장 3개 동도 절반가량 탔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34분 만인 이날 오전 11시 18분께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이후 소방대원 등 269명과 장비 91대를 투입해 진화에 나선 끝에 다른 공장까지 불이 번지는 것을 막고,발령 3시간 39분 만인 오후 5시 7분 경보령을 해제했다.

소방당국은 LED 제조 공장과 주방용품 제조 공장 사이에서 처음 불이 나 인근 업체까지 옮겨붙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과 재산 피해를 조사하고 있다.
신동원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