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님 오신 날 앞두고…도심 사찰 털려던 40대 붙잡혀

부처님 오신 날 앞두고…도심 사찰 털려던 40대 붙잡혀

이창언 기자
이창언 기자
입력 2024-05-01 15:27
업데이트 2024-05-01 15:2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도심 사찰에서 금품을 훔치려 한 40대가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사찰에서 금품을 훔치려 한 혐의(야간주거침입절도미수)로 40대 남성 A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이미지 확대
도심 사찰에서 금품을 훔치려 한 40대가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서울신문DB
도심 사찰에서 금품을 훔치려 한 40대가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서울신문DB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11시 40분쯤 창원시 마산회원구 한 사찰 법당에 침입해 불전함 안 현금을 훔치려다가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사찰에 설치된 동작감지센서 알림으로 폐쇄회로(CC)TV를 본 스님이 A씨 침입 사실을 확인하고 같은 날 오후 11시 50분쯤 경찰에 신고했다.

A씨 인상착의 등을 확보한 경찰은 주변을 수색하던 중 사찰에서 1㎞ 떨어진 주택가 길에서 그를 발견하고 긴급 체포했다. 신고 접수 약 1시간 만이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이전에도 종교시설에 들어가 헌금을 훔치는 등 10여건의 동종 전과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또 고시원이나 여관 등을 전전하며 일용직 등으로 생활을 이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사찰에 들어간 것은 인정하지만, 돈을 훔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 잠을 자려고 들어갔다”며 혐의를 일부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한 뒤 A씨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창원 이창언 기자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