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서 11만명 노동절 집회…“최저임금 차등 적용 철폐하라”

전국서 11만명 노동절 집회…“최저임금 차등 적용 철폐하라”

박상연 기자
박상연, 김우진 기자
입력 2024-05-01 19:13
업데이트 2024-05-01 19:1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1일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열린 2024 세계노동절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2024.5.1안주영 전문기자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1일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열린 2024 세계노동절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2024.5.1안주영 전문기자
노동절인 1일 양대 노총은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정부의 노동정책을 규탄했다. 양대 노총은 최저임금 차등 적용 시도 철폐, 파업으로 인한 손실에 대해 무분별한 손해배상청구를 제한하는 내용 등을 담은 노조법 2·3조 개정을 촉구했다.

집회에는 서울 도심에서 3만 5000명(주최 측 추산), 전국적으로 11만명(주최 측 추산)이 모였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이날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집회를 열고 지난해 노동절 당시 분신 사망한 고 양회동씨를 기렸다. 민주노총은 “정부가 노조법 개정안을 거부하고 중대재해처벌법 확장 적용을 반대하더니 최근 최저임금 차등 적용에 나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도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1만여명이 모여 “정부가 지역·세대 등을 이유로 최저임금의 차별 적용을 시도한다면 모든 파국의 책임은 정부에 돌아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집회에 대비해 전국 총 162개 기동대(서울 101개·기타 지역 61개) 소속 1만여명을 배치했다. 이날 집회 현장에서 경찰과의 충돌 등 큰 혼란은 발생하지 않았다. 다만 집회가 열렸던 세종대로와 여의나루 등 도심 곳곳에서 도로 통제로 낮 한때 차량이 정체됐다.

박상연·김우진 기자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