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음주운전 시인 “크게 후회…경찰 조사 성실히 임할 것”

김호중 음주운전 시인 “크게 후회…경찰 조사 성실히 임할 것”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4-05-19 22:14
업데이트 2024-05-19 23:3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가수 김호중.
가수 김호중.
음주 운전과 뺑소니 의혹을 받는 가수 김호중(33)씨가 사고 열흘 만에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김씨는 19일 경남 창원 공연을 마친 뒤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밝힌 사과문에서 “저는 음주운전을 했다”며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저의 한순간의 잘못된 판단이 많은 분들에게 상처와 실망감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을 전해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김씨는 팬카페에도 직접 “진심으로 이번 일에 대하여 우리 아리스(김호중 팬클럽) 식구들의 자존심에 큰 상처를 드려 죄송하다”라며 사과글을 올렸다. 그는 “술을 한잔이라도 입에 대면 핸들을 잡으면 안 된다는 것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면서 “저의 어리석은 판단으로 인하여 이렇게 많은 식구들이 아파한다는 걸 꼭 굳이 직접 겪지 않아도 알아야 어른의 모습인데 참으로 어리석은 저의 모습이 너무나도 싫다”고 했다.

그러면서 “죄지은 사람이 말이 길면 뭐 하겠습니까. 저는 아직 조사 중”이라며 “조사가 끝나고 모든 결과가 나오면 이곳 집으로 돌아오겠다. 진심으로 죄송하고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씨는 “우리 식구들의 꿈을 저버리지 않으려면열심히 사는 것밖에 없을 것 같다. 가슴속에 하나하나 새기며 살겠다”고 적었다.

김씨의 증거 인멸에 조직적으로 가담한 혐의를 받는 소속사 역시 사과의 뜻을 밝혔다.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김씨가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이후 소속사는 매니저를 대리 출석시키고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없앴으며 김씨의 음주운전 사실을 부인하고 공황장애로 둘러대는 등 사실을 은폐해왔다.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자사 아티스트 김호중 논란과 더불어 당사의 잘못된 판단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최초 공식 입장에서부터 지금까지 상황을 숨기기에 급급했다. 진실되게 행동하지 못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김호중은 경찰에 자진 출석해 음주운전 등 사실관계를 인정하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당사는 아티스트를 보호해야 한다는 잘못된 생각으로 되돌릴 수 없는 잘못을 저질렀다”고 덧붙였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날 “경찰 출석 날짜는 현재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9일 사고 후 음주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으나 경찰 조사 결과 김씨가 사고를 내기 전 술을 마셨다는 정황이 드러났다. 경찰은 김씨와 소속사가 조직적으로 증거 인멸 등 사건 은폐에 가담한 데다 도주 우려도 있다고 보고 김씨 등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도 검토 중이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