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피해자 폭로 “눈뜨니 침대 위…성폭행범이 웃는 사진 강요”

버닝썬 피해자 폭로 “눈뜨니 침대 위…성폭행범이 웃는 사진 강요”

조희선 기자
조희선 기자
입력 2024-05-20 10:53
업데이트 2024-05-20 14: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2019년 ‘버닝썬 사건’이 일어난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한 남성이 준 술을 마신 뒤 정신을 잃고 성폭행당했다는 피해 여성. 유튜브 채널 ‘BBC뉴스코리아’ 캡처
2019년 ‘버닝썬 사건’이 일어난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한 남성이 준 술을 마신 뒤 정신을 잃고 성폭행당했다는 피해 여성. 유튜브 채널 ‘BBC뉴스코리아’ 캡처
2019년 ‘버닝썬 게이트’가 일어난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성폭행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 여성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 여성은 당시 성폭행범이 억지로 찍은 사진을 증거로 내밀며 성폭행을 부인했다고 주장했다.

영국 BBC의 유튜브 채널 ‘BBC뉴스코리아’에는 19일 ‘버닝썬: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라는 제목의 1시간짜리 다큐멘터리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는 버닝썬 사건을 취재한 강경윤, 박효실, 고은상 기자의 취재담을 비롯해 버닝썬 고객이었다고 밝힌 여성 A씨가 익명을 전제로 인터뷰한 내용이 담겼다.

A씨는 어느 날 여성들끼리 클럽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었는데 한 남성이 주는 술을 한두 잔 마시고 심한 취기를 느꼈다고 한다. A씨는 화장실에서 지인에게 ‘나 오늘 이상한 것 같아. 되게 빨리 취하는 느낌이야. 나 앞으로 술 먹으면 안 될 것 같아’ 등의 얘기를 나누고 자리에 돌아왔는데 정신을 차려보니 침대 위에 누워 있었다고 했다.

A씨가 함께 있었던 사람은 버닝썬에서 자신에게 술을 주던 남성이었다고 한다. 이 남성은 A씨에게 달려들어 강제로 옷을 벗기고 몸을 짓누르고 앉았다. A씨는 “입을 양손으로 틀어막고 심폐소생술 하듯이 짓누르니까 숨도 못 쉬겠고 입도 너무 아프고 갈비뼈도 너무 아팠다. 아무리 발버둥 쳐도 되지 않아서 포기하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A씨는 “나를 죽일 것 같았다. 내가 고통스러워하는데도 계속하려는 행위를 하려고 했던 사람이라 무서웠다. 그래서 포기하고 그냥 누워 있었다”고 했다.
이미지 확대
2019년 ‘버닝썬 사건’이 일어난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한 남성이 준 술을 마신 뒤 정신을 잃고 성폭행당했다는 피해 여성. 유튜브 채널 ‘BBC뉴스코리아’ 캡처
2019년 ‘버닝썬 사건’이 일어난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한 남성이 준 술을 마신 뒤 정신을 잃고 성폭행당했다는 피해 여성. 유튜브 채널 ‘BBC뉴스코리아’ 캡처
성폭행을 당한 뒤 A씨는 바닥에 무릎을 꿇고 집에 보내달라고 빌었다고 한다. 이 남성은 사진을 찍으면 보내주겠다고 협박했고 A씨는 어쩔 수 없이 브이를 한 채 사진을 찍고 빠져나올 수 있었다고 했다.

이후 A씨는 성폭행 신고를 위해 경찰서를 찾았으나 이 남성은 A씨와 찍은 사진을 증거로 제시하며 성관계가 합의하에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이 남성의 출국은 허가됐다고 한다.

과거 버닝썬에서 일했다는 한 남성은 “물뽕이라는 마약은 굉장히 많이 사용됐다. 버닝썬에서 물뽕을 먹고 정신이 나간 여자애들을 거의 매일 봤다”며 “보통 물뽕은 룸에서 사용하는데 깊숙이 들어가야 하는 룸에서는 무슨 짓을 하든 소리도 안 들린다”고 증언했다.

클럽 버닝썬에서 유통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물뽕’은 GHB라는 마약이다. 인체에 들어가면 10~15분 이내 기분이 좋아지고 술에 취한 듯한 상태가 돼 성범죄에 악용된다.

A씨는 과거 사건을 떠올리면 심적으로 힘들지만 추가 피해자 발생을 막기 위해 기회가 있으면 외부에 피해 사실에 관해 이야기하고 싶다고 했다.

A씨는 “제 사건에 대해 생각해봤을 때 ‘언젠가 정의가 실현될 거다’라는 기대를 하진 않고 있다. 그냥 바람 정도인 것 같다”면서도 “더 알릴 기회가 있으면 얘기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알고 있어야 하니까. 그래야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을 것 같으니까. 그리고 그 가해자도 평생 죄책감을 느끼면서 살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조희선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