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아니에요” 허경환 이어 슬리피도 ‘김호중 술자리 동석’ 의혹 부인

“저 아니에요” 허경환 이어 슬리피도 ‘김호중 술자리 동석’ 의혹 부인

하승연 기자
입력 2024-05-20 13:59
업데이트 2024-05-20 14:4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김호중 술자리 동석한 ‘유명 래퍼’ 거론에 해명

이미지 확대
허경환에 이어 슬리피(오른쪽)도 김호중 술자리 동석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허경환과 슬리피 인스타그램
허경환에 이어 슬리피(오른쪽)도 김호중 술자리 동석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허경환과 슬리피 인스타그램
래퍼 겸 방송인 슬리피가 음주운전 혐의를 인정한 트로트 가수 김호중과 술자리에 같이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19일 슬리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저 아니에요 다들 신경 써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올려 해당 루머를 간접적으로 부인했다.

그러면서 “5월은 가정의 달”이라는 문구와 함께 아이를 안고 육아에 집중하는 모습의 사진도 올렸다. 슬리피가 공개한 사진의 촬영 시간은 9일 오후 8시 38분이었다.

앞서 개그맨 허경환 또한 1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호중의 유흥업소 동석 개그맨이라는 루머에 “저 아니에요”라고 간접 부인했다. 허경환이 올린 어머니, 조카 등 가족들과 함께 찍은 사진의 촬영 시간은 9일 오후 8시 44분이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에서 자신의 차량을 몰고 운전하다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도 그냥 달아나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를 받았다. 당시 김호중은 사고를 내기 전 3시간가량 유흥업소에 머무른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자리에 래퍼 출신 가수 A씨와 유명 개그맨 B씨가 동석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온라인상에서는 허경환과 슬리피가 아니냐는 근거없는 추측이 쏟아졌다.

이에 허경환과 슬리피는 각자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부인했다. 슬리피는 래퍼에서 트로트 가수로 변신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가수 김호중. 뉴스1
가수 김호중. 뉴스1
김호중과 그의 소속사는 사고 사실이 알려진 14일부터 음주 운전 사실을 부인해왔다. 그러나 음주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비판이 거세지자 19일 창원 공연을 마친 뒤에서야 김호중은 사고 당일 음주운전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팬카페에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진심으로 이번 일에 대해 우리 아리스(김호중 팬덤명) 식구들의 자존심에 큰 상처를 드려 죄송하다”며 “죄지은 사람이 말이 길면 뭐 하겠느냐. 저는 아직 조사 중이다. 조사가 끝나고 모든 결과가 나오면 이곳 집으로 돌아오겠다”고 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0일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과 소속사 관계자들에 대해 법무부에 출국금지를 신청했다.
하승연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