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분리대 들이받은 오토바이 배달원, 승용차에 치여 사망

중앙분리대 들이받은 오토바이 배달원, 승용차에 치여 사망

신동원 기자
신동원 기자
입력 2024-05-24 09:24
업데이트 2024-05-24 09:2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앰블란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앰블란스
한밤에 오토바이 몰던 30대 배달원이 중앙분리대 들이받고 반대편 차로로 튕겨나가 승용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4일 오전 3시 23분쯤 경기 김포시 고촌읍 향산리 도로를 달리던 30대 배달원 A씨의 오토바이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A씨가 반대 차로로 튕겨 나가면서 달려오던 승용차에 치여 크게 다쳤고,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을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경찰은 A씨를 친 승용차 운전자가 사고 후 별다른 조치 없이 현장을 이탈한 것으로 보고 그를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승용차 운전자의 신원을 아직 확인하지 못한 상태”라며 “사고 후 현장을 이탈한 이유 등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