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합천서 넘어진 트랙터에 깔린 20대 농부 숨져

경남 합천서 넘어진 트랙터에 깔린 20대 농부 숨져

이창언 기자
이창언 기자
입력 2024-05-24 13:04
업데이트 2024-05-24 13:0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트랙터를 몰던 20대 농부가 넘어진 트랙터에 깔려 숨졌다.

24일 경남 합천경찰서는 전날 오후 2시 7분쯤 합천군 삼가면 한 논 경사로에서 20대 농부 A씨가 몰던 트랙터가 무게 중심을 잃고 우측으로 넘어지는 사고가 났다고 밝혔다.

이 사고로 트랙터에 상반신이 깔린 A씨는 가슴 등을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같은 날 오후 3시 34분쯤 끝내 숨졌다.

A씨는 당시 사료 작물을 비닐로 밀봉해 소먹이로 쓰는 곤포(압축포장) 사일리지를 만드는 작업 후에 트랙터를 몰고 다른 곳으로 이동 중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경사도가 약 30도로 매우 가파른 사고 지점을 이동하던 트랙터가 한쪽으로 쏠리면서 사고 난 것으로 보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합천 이창언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