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연인에게 1억 빌린 뒤 잠적한 전직 축구선수

전 연인에게 1억 빌린 뒤 잠적한 전직 축구선수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입력 2024-05-30 07:00
업데이트 2024-05-30 08:5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서울신문DB
서울신문DB
유명 축구선수와 친분이 있다고 주장하며 전 연인에게 1억원을 빌린 뒤 잠적한 전직 축구선수에 대해 경찰이 수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수배 중이라고 지난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21년 연인 관계였던 피해자 B씨에게 약 1억원을 속여 뺏은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사업 자금이 필요하다며 19차례에 걸쳐 B씨에게 돈을 빌렸으나 돈을 갚지 않은 채 잠적했다. A씨의 계좌 잔액은 1700원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2013년 국내 프로축구 구단에 입단한 선수 출신이며 2014년 손흥민(31·토트넘 핫스퍼) 선수와 찍은 사진을 보여주며 ‘손흥민 형과 가까운 사이’라는 주장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문경근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