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부추겉절이 씻어서 손님 상에”…한우 맛집의 배신

“남은 부추겉절이 씻어서 손님 상에”…한우 맛집의 배신

김소라 기자
김소라 기자
입력 2024-06-21 16:21
업데이트 2024-06-21 16:2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나갔다 돌아온 모든 반찬 재사용”
광주 유명 정육식당 전 직원 폭로
지자체, 행정처분 및 검찰 송치

이미지 확대
‘한우 맛집’으로 유명한 광주의 한 정육식당에서 직원이 손님이 남긴 고추장 양념을 반찬통에 다시 담는 모습. 자료 : JTBC ‘사건반장’ 캡쳐
‘한우 맛집’으로 유명한 광주의 한 정육식당에서 직원이 손님이 남긴 고추장 양념을 반찬통에 다시 담는 모습. 자료 : JTBC ‘사건반장’ 캡쳐
‘한우 맛집’으로 유명한 광주의 식당에서 잔반을 재사용한다는 사실이 전 직원에 의해 폭로됐다. 지방자치단체는 해당 식당에서 식품위생법 위반 사항을 확인하고 행정처분을 내리는 한편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광주 북구는 21일 A정육식당의 위생을 점검해 식품위생법 위반 사항을 다수 확인했다고 밝혔다. 북구에 따르면 A식당은 손님들이 먹다 남긴 음식을 다른 손님상에 그대로 올리는가 하면, 일부 식재료를 유통기한이 지났는데도 보관하기도 했다.

이같은 사실은 식당의 전 직원이 JTBC ‘사건반장’에 제보하며 알려졌다. 이 식당에서 8개월간 근무한 전 직원은 사건반장에 “사람이 입으로 씹어서 먹을 수 없는 그릇, 젓가락 외에는 다 재활용한다”고 폭로했다.

전 직원의 제보에 따르면 A식당은 마지막 손님이 남기고 간 부추 겉절이는 물에 씻은 뒤 다음 날 다시 사용하고, 선지국 역시 고기와 선지만 씻어서 다시 끓인 뒤 손님상에 올렸다. 간, 천엽 등 서비스로 제공하는 소 부속물도 재사용하는 등, “나갔다 들어온 음식은 모두 재사용한다”는 게 전 직원의 주장이다.
이미지 확대
‘한우 맛집’으로 유명한 광주의 한 정육식당에서 손님이 남기고 간 기름장을 거름망 바구니에 올려놓고(왼쪽) 기름만 다시 받아낸 모습(오른쪽). 이 식당의 전 직원은 식당이 이같은 방식으로 손님이 남긴 기름장을 재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자료 : JTBC ‘사건반장’ 캡쳐
‘한우 맛집’으로 유명한 광주의 한 정육식당에서 손님이 남기고 간 기름장을 거름망 바구니에 올려놓고(왼쪽) 기름만 다시 받아낸 모습(오른쪽). 이 식당의 전 직원은 식당이 이같은 방식으로 손님이 남긴 기름장을 재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자료 : JTBC ‘사건반장’ 캡쳐
고기를 찍어먹는 기름장은 거름망에 받혀 기름을 모아 재사용하고, 고추장 양념은 박박 긁어 반찬통에 넣었다가 다시 손님 상에 내었다. 손님이 먹고 남긴 고추는 썰어서 멸치젓갈에 넣었다고 전 직원은 폭로했다.

전 직원은 “음식물 재사용은 사장의 지시로 이뤄진 것”이라며 “재사용한 음식을 아이들이 먹는 모습을 보고 더 이상 이 일을 못 하겠다는 생각에 식당을 그만뒀다”고 밝혔다.

북구가 현장 점검에 나서자 A식당 업주는 적발 사항을 모두 인정했다.

북구는 A정육식당에 22일 영업정지 또는 과징금을 처분할 방침이다. 또 행정처분과 별개로 식품위생법 위반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식품위생법에 따르면 음식물을 재사용하는 경우 3년 이하의 징역형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김소라 기자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