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수 안돼” 벌써 학원 몰려드는 예비 고1

“재수 안돼” 벌써 학원 몰려드는 예비 고1

유대근 기자
입력 2018-01-28 17:50
업데이트 2018-01-28 18:2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학생수 6만명 준 45만명 인데… 학원 수강 10~20% 늘어 북적

올해 고등학교 1학년이 되는 인구는 크게 줄었지만, 학원을 찾는 고1 예비생의 수는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고1 예비생은 새 교육과정으로 수업을 받지만,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이전 교육과정의 과목들로 보는 ‘낀 세대’다. 보통 입시제도가 복잡해지거나 틀이 확실치 않을 때 사교육에 의존하는 경향이 짙어진다.

28일 교육부에 따르면 올해 고1이 되는 2002년생 학생수는 45만 9935명(지난해 4월 기준)이다. 한 학년 위 52만 2374명보다 6만 2400여명이나 적다. 2000년대 이후 저출산이 가속화하면서 2002년 합계출산율은 1.166명으로 전년(1.297명)보다 크게 떨어졌기 때문이다.

학생수가 줄면 학원가도 한산해져야 하지만 현실은 정반대다. 종로학원하늘교육 측은 자사가 운영하는 5개 기숙학원의 예비 고1 수강생이 지난해보다 20% 정도 늘었다고 밝혔다. 대성학원 등 대형 입시학원의 예비 고1 종합반도 수강생이 10% 남짓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 전문가들은 고1 예비생이 학원으로 몰리는 건 지난해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안 발표 1년 유예’의 역효과라고 지적했다. 교육부는 올해부터 고등학교 문·이과 구분이 없어지고 통합과학·통합사회 과목이 신설되는 등 교육과정이 바뀜에 따라 이들이 수능을 보는 2021학년도부터 시험 과목을 손질하고, 절대평가 과목을 늘리려 했다. 하지만 절대평가 확대를 두고 여론이 갈리자 수능 개편안 발표를 올해 8월로 1년 유예하고 적용 시점도 2022학년도로 바꿨다. 결국 올해 고1들은 통합과학·통합사회 과목을 배우고도, 이 과목이 수능에 포함되지 않는 등 혼란이 예상된다. 또 정부가 2022학년도부터는 수능뿐 아니라 학생부종합전형 제도도 개선하기로 해 올해 고1이 재수한다면 어려움이 커질 수밖에 없다.

수시 전형 확대로 내신 경쟁이 치열해진 것도 이들에게는 큰 부담이다. 특히 내신은 상대 평가 방식이라 학생수가 적은 학교에서는 작은 실수로도 성적이 크게 떨어질 수 있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강북 지역 고교는 신입생 수가 크게 줄어 전교 수위권이 아니면 1등급을 받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8-01-29 10면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