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되는 길 점점 좁아진다

교사 되는 길 점점 좁아진다

유대근 기자
입력 2018-04-30 22:40
업데이트 2018-04-30 23:1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초중등 교원 선발 단계적 축소…2030년까지 최대 42% 줄여

매년 청소년 희망 직업 조사에서 수위를 다투는 교사가 되는 길이 점점 좁아진다. 학생수 감소에 따라 정부가 초·중등 신규 교사 선발 인원을 줄여 나가기로 했기 때문이다. 다만 혼란을 줄이기 위해 감소 폭은 완만하게 유지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이런 내용이 담긴 ‘2019~2030년 중장기 교원 수급계획’을 내놨다. 이 계획은 지난해 겪었던 ‘임용대란’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10년 내 교사 선발 규모를 예고해야 한다는 지적에 따라 마련됐다.

초등교원은 지난해 임용시험에서 전국적으로 4088명을 뽑았는데 2030학년도까지 이를 연간 3100~3500명으로 줄인다. 향후 12년 새 채용인원이 14~24%나 줄어드는 것이다. 올해 임용시험에서는 3940~4040명을 선발할 예정으로 지난해와 비슷하다. 중등교원 역시 올해 4310~4460명을 뽑아 지난해(4468명)와 비슷한 규모를 유지한다. 하지만 2030학년도에는 2600~3000명을 뽑는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33~42% 줄어든 규모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8-05-01 1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