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학생 “대통령·정치인 못 믿어” 신뢰도 1위 누구

중고등학생 “대통령·정치인 못 믿어” 신뢰도 1위 누구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4-01-21 11:32
업데이트 2024-01-21 11:3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고등학교 1·2학년 대상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열린 19일 오전 서울의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기사와 사진은 직접 관계 없음. 2023.12.19 연합뉴스
고등학교 1·2학년 대상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열린 19일 오전 서울의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기사와 사진은 직접 관계 없음. 2023.12.19 연합뉴스
중·고등학생들의 정치인, 대통령에 대한 신뢰도가 인플루언서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육개발원과 교육정책 네트워크는 지난해 7월 5일부터 19일까지 전국 초·중·고교생 1만 3863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한 결과인 ‘2023 교육정책 인식 조사’를 최근 공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학생 7015명, 고등학생 4064명을 대상으로 직업별 신뢰도를 조사한 결과 ‘학교 선생님’에 대한 신뢰도가 86.8%로 1위를 차지했다. 2022년 조사보다 3.4%포인트 늘어났다.

‘검찰·경찰’이 61.7%로 2위, ‘판사’가 55.6%로 3위를 차지했다. ‘언론인’이 37.6%, ‘종교인’이 34.0%, ‘인플루언서’가 31.5%, ‘정치인’이 23.4%, ‘대통령’이 22.7%로 뒤를 이었다. ‘대통령’을 신뢰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57.2%로 전년보다 1.7%포인트 증가했다. ‘정치인’에 대한 부정평가도 55.4%를 차지했다.

신뢰도를 4점 척도로 매겨달라는 질문에서도 ‘학교 선생님’이 3.26점으로 가장 높았고 ‘대통령’이 1.99점으로 가장 낮았다. ‘정치인’은 2.05점, ‘인플루언서’는 2.23점이었다.

학생들은 사회에서 차별이 발생하는 이유에 대해 가장 많은 50.0%가 ‘돈의 많고 적음’이라고 답했다. 그다음은 ‘학교 성적’(44.8%), ‘장애’(44.0%) 순이었다. 열심히 노력한다면 성공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71.5%가 ‘높다’고 답했다. 다만 어른이 돼서 성공하는 데 ‘좋은 대학을 나오는 것’이 67.9%, ‘부모님이 부자인 것이 중요하다’는 답이 46%로 나와 학벌과 부모의 재력이 성공을 위한 중요 요소라고 봤다.

사회 전반에 대한 학생들의 시각은 대체로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들은 자신의 이익을 위해 남을 이용하려고 한다’는 질문에 대해 초·중·고교생 50.0%가 ‘그렇다’고 봤고 ‘그렇지 않다’는 17.6%에 그쳤다. 우리 사회에 대해 ‘믿을 수 있다’고 응답한 학생은 31.4%에 그쳐 ‘믿을 수 없다’는 의견(25.3%)보다 6.1%포인트 높은 수준에 불과했다. 학년이 높아질수록 자신의 이익을 위해 남을 이용한다는 의견이 늘어나고, 우리 사회를 믿을 수 없다는 의견도 많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학생들은 사람들이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려고 한다는 질문에 대해 56.5%가 ‘그렇다’고 대답해 ‘그렇지 않다’(8.4%)보다 훨씬 높은 비율을 보였다. ‘학교 가는 것이 즐겁다’는 학생은 77.1%로 나타났고 ‘전반적으로 학교생활이 만족스럽다’는 학생도 85.1%로 집계됐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