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산란계농장, 고병원성 AI 확진…일시 이동중지명령

천안 산란계농장, 고병원성 AI 확진…일시 이동중지명령

이종익 기자
이종익 기자
입력 2024-01-07 11:52
업데이트 2024-01-07 11:5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전남 고흥에 이어 무안에서도 발생한 6일 철새도래지인 전남 나주시 공산면 우습제가 출입 통제되고 있다. 2023.12.6 연합뉴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전남 고흥에 이어 무안에서도 발생한 6일 철새도래지인 전남 나주시 공산면 우습제가 출입 통제되고 있다. 2023.12.6 연합뉴스
충남 천안의 한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했다.

충남도는 동물위생시험소 정기 검사에서 AI(H5형) 항원이 검출된 A농장이 농림축산검역본부 검사에서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충남도내에서 AI가 발생한 것은 지난해 12월 아산 산란계 농장에 이어 두 번째다.

전날 AI 항원을 확인한 충남도는 즉시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A농장에 대한 출입을 통제했고, 24시간 동안 일시 이동중지명령을 내렸다. A농장에서 사육 중인 산란계 23만9000마리는 7일 살처분할 계획이다.

A농장 반경 10㎞ 이내(방역대)에 위치한 42개 가금 농장에 대해서는 정밀 검사를 진행 중이다. 방역대 내에서는 총 221만 마리의 닭이 사육되고 있다. 소독 차량 3대를 투입해 가금 농장에 대한 소독도 강화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발생 농장 인근에는 철새 도래지까지 있어 AI 확산 차단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겨울 고병원성 AI는 충남 2건, 전북 18건, 전남 7건 등 총 27건이 발생했다.
천안 이종익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