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습지도시 청년포럼’ 제주에서 세계 최초로 열린다

‘세계습지도시 청년포럼’ 제주에서 세계 최초로 열린다

강동삼 기자
강동삼 기자
입력 2024-05-24 07:30
업데이트 2024-05-24 07:3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24~26일 제주시 에코촌 유스호스텔 일대서 개최
중국 창더시 등 4개국 12개 습지 도시 60여명 참여

이미지 확대
강병삼 제주시장이 지난해 6월 프랑스 아미앵시에서 열린 ‘제2회 람사르 습지도시 시장단 회의’에서 제주 습지보존과 관련한 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제주시 제공
강병삼 제주시장이 지난해 6월 프랑스 아미앵시에서 열린 ‘제2회 람사르 습지도시 시장단 회의’에서 제주 습지보존과 관련한 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제주시 제공
국내외 람사르 습지도시 청년들간의 국제 교류의 장 ‘세계습지도시 청년포럼’이 제주에서 세계 최초로 열린다.

제주시는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사흘간 제주시 에코촌 유스호스텔 및 동백동산 습지 일원에서 ‘2024 세계습지도시 청년포럼’을 세계 최초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세계습지도시 청년포럼은 습지 보전과 환경문제를 함께 해결하기 위한 젊은이들의 생각을 공유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청년들의 역할을 다져 나가는 소통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지난해 6월 프랑스에서 열린 제2회 람사르 습지도시 시장단 회의에서 강병삼 제주시장이 습지도시 청년들의 국제 교류를 위한 청년포럼을 제주에서 개최할 것을 제안했고, 참여 도시 전원의 지지를 받아 결정됐다.

2024 세계습지도시 청년포럼은 ‘습지 보전과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청년의 참여’를 주제로 총 4개국 12개 습지 도시와 1개 중앙기관이 참여한다.

이번 포럼은 환경부와 제주시가 공동 주최하고, 동아시아람사르지역센터, 제주대학교, (사)제주생태관광협회 및 제주시 협약인증습지도시 등 지역관리위원회가 후원한다.

주요 참여 습지도시로는 중국 창더시 외 6개 도시, 일본 니가타시, 마다가스카르 미신조시, 한국 창녕군 외 2개 도시 등 총 60여 명의 청년이 참여하며, 중앙기관으로는 중국국가임업국이 참석한다.

제주시 조천읍 소노벨 제주에서 열리는 세계습지도시 청년포럼은 미래 환경문제의 해결을 주도할 청년들이 연대와 단합, 교류를 통한 행동 실천 방안을 논의하는 것이 특징이다.

‘습지와 함께 살아가는 우리’를 주제로 서승오 동아시아람사르지역센터장이 포럼 현장에서 기조강연하고, 이란 바자네시 하메드 아크가르 시장의 화상 기조강연이 진행된다.
이미지 확대
2024 세계습지도시 청년포럼 포스터. 제주시 제공
2024 세계습지도시 청년포럼 포스터. 제주시 제공
‘기후위기 시대, 습지가 주는 혜택’을 주제로 열리는 청년과의 대담에는 강시장을 비롯, 중국국가임업국 조주용, 일본 니가타시 소라 가와치, 한국 고창군 김초은 청년연사가 참여해 주제토론 등을 발표하게 된다.

25일 제주시 에코촌 유스호스텔에서 열리는 포럼 2일차에는 각 도시의 습지보전 우수사례 발표와 원탁토론, 그리고 현장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원탁토론 후에는 동백동산습지 탐방, 동백동산 가시나무 도토리로 만드는 칼국수 만들기 등 지역문화 체험 현장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포럼 마지막 날인 26일에는 최근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된 서귀포시 오조리 습지를 탐방하고 습지 및 환경 보전을 위한 캠페인을 전개하며, 포럼 성과 공유와 원탁토론에서 만들어진 청년 선언문을 발표하면서 포럼이 마무리된다.

청년 선언문은 오는 10월 중국 동잉시에서 열리는 제3회 습지도시 시장단 회의에 건의될 예정이다.

한지연 환경관리과장은 “국제사회에서 습지 보전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청년의 역할이 중요하게 부각되고 있는 시점에 제주시에서 청년포럼을 개최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람사르 습지도시는 람사르습지 인근에 위치하고, 습지의 보전과 현명한 이용에 지역사회가 모범적으로 참여하고 활동하는 도시나 마을이 람사르협약에 따라 인증을 받게 되며, 우리나라 7개 도시를 포함해 현재 17개국 43개 도시가 인증을 받고 있다.
제주 강동삼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