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출신 한센병 환자 증가에… 외국인 무료검진 10→12회 늘린다

동남아 출신 한센병 환자 증가에… 외국인 무료검진 10→12회 늘린다

이정수 기자
이정수 기자
입력 2024-01-26 11:10
업데이트 2024-01-26 11:1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이 18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 긴급상황센터열린 제1차 호흡기감염병 관계부처 대책반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3.12.18 연합뉴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이 18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 긴급상황센터열린 제1차 호흡기감염병 관계부처 대책반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3.12.18 연합뉴스
정부가 올해 2분기부터 외국인 대상 한센병 무료 검진 횟수를 연간 10회에서 12회로 늘린다. 최근 동남아시아 지역 출신 등 국내 외국인 한센병 환자가 증가세를 보이는 데 따른 것이다.

26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019∼2023년 국내 한센병 신규 환자는 17명으로, 이중 외국인은 13명이다.

한센병은 나균에 의해 발병하는 만성 감염병이다. 피부와 말초신경에 주로 증상이 나타난다.전파 경로는 명확히 규정되지 않았다. 피부와 상기도가 균의 주된 침입 경로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예방 백신은 없고, 결핵 백신인 BCG가 어느 정도 효과가 있다.

한센병 환자는 주로 동남아 지역에 몰려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22년 한센병 신규 환자 17만 4087명 가운데 71.4%(12만 4377명)가 인도·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에서 발생했고, 아프리카 12.6%(2만 2022명), 미주 12.3%(2만 1398명) 순이었다.

질병청은 국내 외국인 한센병 환자를 조기에 발견·치료하기 위해 오는 2분기부터 외국인 대상 한센병 무료 검진 횟수를 연간 10회에서 12회로 늘린다. 외국인 검진 전담팀이 외국인 근로자 밀집 지역을 심층 분석하는 한센병 상담사업도 추진한다.

우리나라의 한센병 유병률은 1만명당 0.001명으로, WHO의 한센병 퇴치 수준을 1982년부터 유지하고 있다. 다만 최근 동남아 지역 출신 등 외국인 신규 환자 비중이 늘고 있어 관리가 필요하다고 질병청은 밝혔다.

지영미 질병청장은 “주요 유병국가 출신 외국인이 발진, 구진, 결절 등 한센병 의심 증상으로 내원하면 전문 검사기관인 한국한센복지협회 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해달라”고 당부했다.
세종 이정수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