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성모병원 ‘75세 환자’보다 발병일 빠른 환자 4명 조사

의정부성모병원 ‘75세 환자’보다 발병일 빠른 환자 4명 조사

박승기 기자
박승기 기자
입력 2020-04-03 15:00
업데이트 2020-04-03 15: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지난달 29일 이후 27명 집단감염

방역당국이 의정부성모병원 내 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해 첫 확진자인 75세 남성보다 발병일이 빠른 환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3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75세 환자보다 발병일이 빠른 환자가 4명 확인돼 이들에 대한 심층적인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2명은 코로나19가 아닌 다른 질환으로 인한 증상으로 판단돼 자세한 의무기록, 증상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며 “증상이 코로나19로 인한 것인지, 입원 당시에 있었던 기저질환에 의한 증상인지를 살펴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다른 2명에 대해서도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3월 20일 전후 발병 환자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의정부성모병원에서 코로나19로 첫 확진된 75세 남성은 경기 양주 베스트케어요양원에서 머물다 폐렴이 악화해 지난달 16일 의정부성모병원을 방문했다. 13일 뒤인 29일에 양성 판정을 받았고, 확진된 지 약 4시간 만에 숨졌다.

의정부성모병원에서는 이날 0시 기준 27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방역당국은 입원 중인 환자에 대해 동일집단(코호트) 격리하고 접촉자는 자가격리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2일까지 2880명의 환자와 종사자 등에 대한 검사를 완료했고 확진자가 발생한 6개 병동에 대해서는 퇴원환자와 간병인 등에 대한 추적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