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마을 순회 진료’ 경남도 병원선 새해 힘찬 출항

‘섬마을 순회 진료’ 경남도 병원선 새해 힘찬 출항

이창언 기자
이창언 기자
입력 2024-01-26 10:15
업데이트 2024-01-26 10:1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의료취약 도서 2개 마을 추가...51개 마을 순회
내과·치과·한방·방문 진료로 주민 건강 챙겨
올해 주민 안구·피부 건조증 예방 진료 강화

경남 병원선이 이달 4일 고성 자란도 마을을 시작으로 올해 순회 진료 출항을 알렸다.

경남도에서 운영하는 병원선은 보건진료소가 없어 의료서비스 손길이 닿지 않는 도내 7개 시·군(창원·통영·사천·거제·고성·남해·하동) 51개 섬마을을 대상으로 월 1회(15일 동안 순회·선박 수리로 4월 제외) 운영한다.
이미지 확대
경남도 병원선 치과 진료 모습. 2024.1.26. 경남도 제공
경남도 병원선 치과 진료 모습. 2024.1.26. 경남도 제공
길이 37.7m, 폭 7.5m, 162톤 규모 병원선에는 병원선 총괄 담당 1명, 공중보건의 4명, 간호사 2명을 비롯해 선장, 기관장, 항해사 등 직원 14명이 승선한다. 이들은 내과·치과·한방과 방문 진료를 제공하며 2500명의 건강을 챙긴다.

올해 목표 진료 인원은 12만 3000명이다. 지난해보다 3000명 많다. 진료 대상 마을 역시 2곳(통영시 백학·대항) 늘었다.

올해는 특히 어르신 안구 건조증 불편함과 겨울철 피부 건조함을 예방하고자 점안액·천연 한방 보습 약품을 신규로 들였다. 이를 포함해 총 103종의 의약품 등을 제공하며 의료 질을 높일 예정이다.

경남도는 2017년 취항을 목표로 친환경 선박 건조도 차질 없이 잇고 있다. 올해는 기본·실시 설계 용역 등 진행한다. 새로 건조한 병원선에는 최신 의료 장비를 탑재하고 진료과목도 확대할 계획이다.

박일동 경남도 보건의료국장은 “의료서비스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섬 주민에게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차질 없이 제공할 수 있도록 순회 진료와 대체건조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경남 병원선은 2003년 7월부터 운항을 시작했다.

지난해 병원선은 165일 동안 1만 1480㎞를 이동해 7개 시·군 49개 마을을 찾았다.

내과 4만 6040명, 치과 1만 3276명, 한의과 2311명, 방문 진료 1만 612명 등 12만 8087명을 진료했다. 주민 310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병원선 만족도 조사’에서는 응답자 98.8%가 병원선 이용 서비스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창원 이창언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