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경제적 어려움 겪는 전공의 많아… 복귀해야”

정부 “경제적 어려움 겪는 전공의 많아… 복귀해야”

유승혁 기자
유승혁 기자
입력 2024-05-24 12:16
업데이트 2024-05-24 12:1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박민수 차관 의사 집단행동 중대본 브리핑
“전공의 복귀, 문제 해결하기 위한 시작점”
“경제적 어려움 겪는 전공의 많다고 들어”
“수련생으로서 합당한 대우 받도록 약속”

이미지 확대
박민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회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민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회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3개월 넘도록 의료 현장을 벗어나 있는 전공의들에게 복귀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에서 “(전공의들은) 근무지로 조속히 복귀하길 바란다. 그것이 문제를 해결하는 시작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차관은 “경제적 어려움에 부딪힌 전공의들이 많이 있다”면서 “근무지 복귀가 늦어질수록 향후 진로 과정에서도 불이익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공의들이 수련생으로서 합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전공의 연속근무 시간 단축 시범사업을 다음주부터 본격 실시하며 근로 시간 단계적 단축에 대한 논의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차관은 “상급종합병원이 중증 환자 진료에 집중하고 전문의 중심으로 운영하며 전공의를 단순히 근로자로 대우하는 것이 아니라 훌륭한 전문의로 키워낼 수 있도록 교육에 집중하는 ‘전문의 중심병원으로의 전환’도 속도를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의사단체를 향해서도 대화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박 차관은 “지난 22일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정부와의 대화가 가능하다고 했지만, 의료개혁특별위원회 등 대화의 자리에는 나오지 않고 있다”며 “일부 의대 교수는 주 1회 집단 휴진을 논의하고 정부의 자문 등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고 말했다.

이어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고 지역·필수의료를 살리며 의료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개혁해야 한다는 목표와 방향은 정부와 의료계가 다르지 않다”면서 “조건 없이 형식에 구애 없이 대화의 자리로 나와주실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료개혁특위와 산하 전문위원회에는 의료인과 전문가가 많이 있지만 여전히 의협과 전공의 추천 위원 자리는 비어 있다”며 “의협과 전공의도 조속히 특위에 참석해 건설적인 의견을 제시해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유승혁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