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련병원 100곳에 “전공의 개별상담 해달라” 공문 발송

정부, 수련병원 100곳에 “전공의 개별상담 해달라” 공문 발송

한지은 기자
한지은 기자
입력 2024-05-24 17:23
업데이트 2024-05-24 17:3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복지부, ‘전공의 개별상담 협조 요청’ 공문 발송

이미지 확대
박민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24일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민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24일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병원을 떠난 전공의들의 복귀 의사를 파악하기 위해 병원장들에게 전공의와의 개별 상담을 진행해달라는 공문을 발송했다. 공문에는 전공의들의 복귀 의사와 향후 진로 등을 대면으로 상담한 결과를 향후 정책 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는 내용도 담겼다.

24일 의료계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전국 수련병원 100곳을 대상으로 ‘전공의 개별상담 협조 요청’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공문에는 “진료 공백의 최소화, 전공의 조속한 복귀 노력의 일환으로 수련병원을 통해 개인별 상담을 실시해 전공의들의 복귀 의사 등을 확인하고자 한다”면서 “이는 향후 전공의들을 위한 정책 자료로도 활용될 수 있다”는 내용이 적혀있다.

상담 대상은 근무지 이탈 중인 전공의 전체다. 복지부는 수련병원장 또는 전공과의 과장이 개인 프라이버시 보장 하에 대면으로 전공의들을 만나 이들의 복귀 의사와 향후 진로 등을 상담해달라고 요청했다. 상담은 24일부터 5일간 진행할 수 있고, 결과는 오는 28~29일까지 복지부에 제출하면 된다.
이미지 확대
의정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24일 오전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 전공의 전용공간에 출입 자제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의정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24일 오전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 전공의 전용공간에 출입 자제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이를 두고 전공의들 사이에선 “병원을 통해 복귀 의사가 조금이라도 있는 사람을 색출하려는 거 아닌가”라는 반응이 나왔다. 한 의사 커뮤니티에는 “향후 진로를 물어서 뭐하냐”, “조사해서 어디에 쓰려고 하는가”라는 댓글이 달렸다.

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21일 기준 주요 수련병원 100곳에 출근하고 있는 전공의는 658명으로 전체 전공의 1만 3000여명의 5%에 불과하다. 100개 수련병원에는 전체 전공의의 약 95%가 근무하고 있다.

한지은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