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검찰, ‘김기현 첩보’ 송병기 부시장 자택·사무실 압수수색

[속보] 검찰, ‘김기현 첩보’ 송병기 부시장 자택·사무실 압수수색

이혜리 기자
입력 2019-12-06 09:33
업데이트 2019-12-06 09:3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제보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송 부시장은 청와대에 최초로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제보한 인물로 알려졌다. 2019.12.5 연합뉴스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제보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송 부시장은 청와대에 최초로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제보한 인물로 알려졌다. 2019.12.5 연합뉴스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6일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자택과 사무실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오늘 오전부터 검사와 검찰수사관 4~5명을 보내 송 부시장의 울산시청 집무실에 들어가 문을 잠근 채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송 부시장은 청와대 행정관을 통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를 제보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이혜리 기자 hyerily@seoul.co.kr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