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기현 비위 제보’ 송병기 부시장 자택·사무실 등 압수수색

검찰, ‘김기현 비위 제보’ 송병기 부시장 자택·사무실 등 압수수색

허백윤 기자
허백윤 기자
입력 2019-12-06 11:46
업데이트 2019-12-06 11: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된 비위 첩보를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최초로 제보한 인물로 알려진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오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최초 제보자라는 언론 보도 등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한 후 취재진의 질문을 받지 않으며 지하 주차장에서 승용차를 타고 황급히 시청을 빠져나가고 있다. 2019.12.5 뉴스1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된 비위 첩보를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최초로 제보한 인물로 알려진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오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최초 제보자라는 언론 보도 등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한 후 취재진의 질문을 받지 않으며 지하 주차장에서 승용차를 타고 황급히 시청을 빠져나가고 있다. 2019.12.5 뉴스1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 비리를 청와대가 하명 수사하도록 했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최초 비리 제보자로 파악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강제수사에 들어갔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6일 오전 8시 50분쯤 울산시청 본관 8층에 있는 송 부시장의 집무실과 송 부시장 자택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와 각종 서류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울산시청 지하주차장에 있던 송 부시장의 관용차량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이 진행됐다.

송 부시장은 이날 연가를 내고 시청에 출근하지 않았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들을 분석한 뒤 조만간 송 부시장을 불러 김 전 시장 주변에 대한 비위 의혹을 제보한 경위 등을 자세히 확인할 방침이다.

지난 4일 청와대가 자체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한 행정관이 알고 지내던 공무원에게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지만, 그 제보자가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인 송 부시장이었고 송 부시장에게 제보를 접수받은 행정관은 김경수 경남지사와 고교 동문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검찰은 청와대 발표 바로 다음날인 5일 오전 송 부시장에게 제보를 받은 문모 전 청와대 행정관을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문 전 행정관이 송 부시장에게 김 전 시장 관련 비위 정보를 먼저 요구했는지 접수 경위와 접수한 제보를 어떻게 편집·가공한 뒤 윗선에 보고했는지, 이 과정에서 윗선의 지시가 있었는지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부시장은 기자회견을 갖고 문 전 행정관과 통화를 하며 울산 전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가 시중에 떠도는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이야기를 나눈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다만 송 부시장은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정부 측에서 먼저 정보를 요구했다고도 말해 의심을 키웠다. 문 전 행정관을 조사한 뒤 곧바로 송 부시장에 대한 강제수사에 돌입한 검찰이 그동안 수집한 자료와 문 전 행정관 진술 등을 통해 송 부시장이 제보를 하는 과정에서 청와대가 개입했을 정황이나 송 부시장이 부적절하게 연루된 정황 등을 포착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