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사단 ‘미래 한국군인’ 다문화가정 자녀 초청

1사단 ‘미래 한국군인’ 다문화가정 자녀 초청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11:3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육군 1사단은 가정의 달을 맞아 8일 다문화가정 가족들을 부대로 초청해 군(軍)을 이해하는 시간을 갖는다고 7일 밝혔다.

 행사에는 태국,미얀마 등에서 한국으로 이주해 온 여성들이 있는 다문화가정 20세대,63명이 참가해 부대를 견학할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먼저 개성공단과 DMZ가 내려다 보이는 도라산 전망대에 올라 안보현실에 대한 설명을 듣고 전방 철책도 관람한다.

 병영생활관에서는 장병들이 어떻게 생활하는지 둘러보고 장병들과 식사를 함께 하며 평소 군에 대해 궁금했던 내용들을 질문하는 시간을 갖는다.

 참가자들은 제3땅굴과 우리 군이 보유한 장비와 물자를 견학한 뒤 체험 행사를 마무리하게 된다.

 1사단 관계자는 “군 병역법이 바뀌며 다문화가정 자녀도 군입대 대상이 됐다”며 “자녀들이 병영체험을 통해 앞으로 군 생활을 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