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한국인 아동 간 자매결연

다문화-한국인 아동 간 자매결연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15:4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다문화 가정의 아동 20여명이 한국인 가정 아동들과 자매결연을 하며 공동체 의식을 키우는 행사가 9일 열린다.

 경기도 오산시의 다문화 사업을 위탁받아 운영하는 ‘행복한 이주민센터’는 9일 오전 10시 오산역 광장에서 이주민 돕기 바자회를 열면서 다문화 아동들이 한국인 아동과 자매결연식을 하는 ‘지피지기 한마당’ 행사를 한다.

 이주민센터 측은 “오산시의 결혼 인구 가운데 11%가 국제결혼이며 해마다 그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며 “이번 행사로 아동들이 다문화 소양과 안목을 넓혀 공동체 의식을 기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 가운데 특히 ‘개미와 베짱이들의 축제’에서는 아동들이 안쓰는 물건을 서로 사고 팔아 적정한 소비와 절약을 익히게 될 것이라고 이주민센터는 소개했다.

 바자회에서는 국수와 부침개,찐빵 등 먹을거리도 판매하는 한편 부대 행사로 연꽃접기,다도 익히기,기와문양 그리기 등도 진행한다.

 한쪽에서는 이주 노동자와 결혼이주여성 등을 대상으로 내과와 안과,정형외과,치과,한방의학과의 무료 검진과 진료를 해주고,이주민이 외국에 쉽게 송금할 수 있도록 통장개설,체크카드 발급 등 금융 서비스도 제공한다.

 또 경기도 국립국악원의 후원으로 국악연주,제주민요,사물놀이,태평소 독주 등 공연도 예정돼 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