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올스타전, 2년차팀 승리

프로농구 올스타전, 2년차팀 승리

입력 2010-01-30 00:00
업데이트 2010-01-30 17:5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1년이라도 일찍 프로농구 무대에 뛰어든 형님들의 노련함이 새내기들의 패기를 눌렀다.

이미지 확대
골밑 돌파하는 김민수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30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김민수가 골밑 돌파를 시도하다 패스하고 있다.
골밑 돌파하는 김민수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30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김민수가 골밑 돌파를 시도하다 패스하고 있다.


 프로농구 2년차 선수들로 짜인 ‘서포모어’팀이 30일 오후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치러진 ‘JUMP! 2010 KCC 프로농구 올스타전 루키 챌린지’에서 1년차 새내기로 꾸려진 ‘루키’팀을 110-106으로 꺾었다.

 2년차팀의 득점을 이끈 강병현(KCC)은 24득점-리바운드 11개-어시스트 10개를 기록하며 ‘깜짝’ 트리플더블을 달성에 성공해 MVP로 뽑히면서 상금 100만원의 행운을 차지했다.

 프로농구 1,2년차가 맞붙은 올스타전답게 승부를 떠나 그동안 숨겨왔던 개인기를 한번에 분출하는 무대였다.경기 내내 덩크슛을 시도하는 선수들의 ‘아름다운 비행’이 이어졌고,하승진(KCC)이 3점슛을 시도하는 좀처럼 보기 어려운 정면이 이어지면서 경기장을 채운 7천75명의 농구팬을 즐겁게 했다.

 1쿼터는 사실상 덩크슛 콘테스트였다.하승진이 깜짝 3점슛을 던져 팬들의 웃음을 자아내자 1년차 가드 전태풍(KCC)이 재빨리 리바운드를 잡아 레이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덩크슛의 포문을 연 것은 1년차팀의 이승준(삼성).이승준은 2회 연속 덩크를 꽂으면서 큰 박수를 받았고,이에 질세라 김민수(SK)가 번쩍 날아올라 리버스 덩크슛을 성공하며 2년차의 자존심을 살렸다.

 분위기가 뜨거워지자 문태영(LG)이 바통을 이어받아 덩크로 림을 흔들었다.

 신나는 덩크 대결이 펼쳐지는 동안 하승진은 이승준과 엉뚱한 행동으로 신경전을 펼치며 팬들의 웃음을 자아냈고,180㎝인 전태풍이 2m21㎝의 하승진을 마크하자 관중석에서 웃음이 쏟아졌다.

 2쿼터부터는 양팀의 신나는 외곽포 공방이 이어졌다.

 1년차팀이 이승준의 2점슛을 시작으로 반격에 나서자 김민수가 받아쳤다.전태풍이 3점슛을 연속으로 작렬하면서 1년차팀의 상승세를 이끌었다.

 하지만 2년차팀의 경험은 무시할 수 없었다.

 96-98로 뒤지던 2년차팀은 4쿼터 5분여를 남기고 강병헌의 3점슛이 연속으로 터지며 동점을 만들었다.강병현은 4쿼터 막판 5점을 내리꽂으면서 110-106 승리를 이끌었다.

 1년차팀의 문태영은 26점-13리바운드로 양팀 통틀어 최고 득점에 더블더블을 달성했고,1쿼터만 뛴 하승진은 4분55초 동안 4개의 2점슛을 모두 꽂아 100%의 성공률을 기록했다.

 한편 앞서 열린 덩크슛 컨테스트 예선에서는 이승준(삼성),김경언(SK.이상 국내선수 부문),브라이언 던스턴(모비스),조셉 테일러(KT&G.이상 외국선수 부문)가 결선에 진출했다.

 또 프리스타일 3점슛 콘테스트에서는 방성윤(SK),이정석(삼성),마퀸 챈틀러(동부),전태풍(KCC)이 결선에 올라 31일 최강자를 가리게 됐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