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KT 단독선두 탈환

[프로농구] KT 단독선두 탈환

입력 2010-03-02 00:00
업데이트 2010-03-02 00:5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삼성에 진 모비스와 반경기차

KT가 시즌 2경기를 남기고 선두를 탈환했다. KT는 1일 부산에서 열린 전자랜드와의 경기에서 76-68로 이겼다. 같은날 서울에서 삼성에 진 모비스를 반경기차로 제치고 선두로 올라섰다. KT는 지난 1월20일 이후 처음으로 리그 1위에 복귀했다. KT는 38승14패, 모비스는 37승14패다.

이미지 확대
경기는 이겼지만 KT는 고전했다. 전자랜드와 3쿼터 중반까지도 접전을 펼쳤다. 그러나 3쿼터 막판 51-51 동점 상황에서 조동현과 김영환의 외곽슛이 잇따라 터졌다. 3쿼터를 57-51로 마쳤다.

3쿼터 막판 분위기는 4쿼터에 그대로 이어졌다. 쿼터 시작하자마자 KT 박상오와 조동현이 연속 3점포를 꽂았다. 박상오가 가로채고 신기성이 속공 레이업을 성공하기도 했다. 점수는 쿼터 시작 4분여 만에 69-58로 벌어졌다. 이후 KT는 특유의 극렬한 압박수비를 선보였다. 앞선에서부터 적극적으로 따라붙었다. 전자랜드는 패스 보낼 길목조차 확보하기 어려웠다. 경기 종료 4분 전부터 끝나는 시점까지 전자랜드의 득점은 단 5점에 그쳤다.

서울에서도 접전이었다. 초반부터 삼성과 모비스는 치열한 득점 경쟁을 벌였다. 삼성이 이승준을 앞세워 도망가면 모비스는 양동근과 김효범의 힘으로 추격했다. 팽팽하던 두 팀의 균형은 3쿼터 중반부터 조금씩 무너졌다. 이상민이 돌파구를 열었다. 55-52, 삼성이 3점 뒤진 상황에서 이상민은 감각적인 돌파를 선보였다. 강혁과 빅터 토마스에게 어시스트를 배달했고 연속 득점이 터졌다. 이후 분위기는 삼성으로 갔다. 모비스에 내내 앞서나갔다. 4쿼터 들어선 이정석의 3점 슛까지 폭발하면서 74-66으로 점수를 벌렸다. 모비스가 경기 종료 20초전 80-77 3점차로 추격했지만 시간이 부족했다. 삼성이 82-79로 모비스를 눌렀다.

박창규기자 nada@seoul.co.kr

2010-03-02 24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