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 축구선수 한 명 키우는데 학부모 1년간 1200만원 든다

고교 축구선수 한 명 키우는데 학부모 1년간 1200만원 든다

입력 2010-03-06 00:00
업데이트 2010-03-06 00:3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고등학교 축구선수 한 명을 키우는 데 1년 동안 학부모가 부담해야 할 비용이 12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축구협회는 5일 “리서치 전문업체 한국갤럽에 의뢰한 ‘2009년 초·중·고 축구리그에 대한 만족도 조사보고서’에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조사는 지역별 비례할당으로 추출한 표본선수 250명, 학부모 248명, 지도자 125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2월23일부터 한 달간 이뤄졌다.

이 조사에 따르면 학부모가 선수활동을 지원하는 데 쓰는 돈은 월 평균 초등학교가 34만 3000원, 중학교가 69만 2000원, 고등학교가 99만 9000원이다. 초·중·고 월평균 비용은 66만 8000원. 고교 선수는 연간 1200만원 정도를 쓰는 셈이다.

지출 항목별로는 동계훈련비가 최고 비중을 차지했고, 월회비, 용품구입비, 전국대회 참가비, 지도자 인건비 등이 뒤를 이었다. 학부모의 51.2%는 비용이 부담된다고 답했다. 초등학교 학부모의 39.3%, 중학교 50%, 고등학교 65.4%로 학년이 높아질수록 부담도가 높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도입된 초·중·고 주말리그제에 대한 반응은 대체로 긍정적이었다. 지도자 47.2%, 학부모 46.4%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기존 토너먼트제와 비교해서는 지도자 88%가 팀과 선수의 경기력이 모두 향상됐다고 답했다.

조은지기자 zone4@seoul.co.kr
2010-03-06 24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