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배드민턴>유연성·고성현, 최강 꺾고 우승

<스위스배드민턴>유연성·고성현, 최강 꺾고 우승

입력 2010-03-22 00:00
업데이트 2010-03-22 08:5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배드민턴 세계랭킹이 30위에 불과한 유연성(24·수원시청)-고성현(23·김천시청)이 세계랭킹 1위 말레이시아조를 꺾고 2010스위스오픈 슈퍼시리즈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유연성-고성현은 21일(한국시간) 스위스 바젤에서 열린 대회 남자복식 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의 쿠킨키트-탄분헝(말레이시아)을 세트스코어 2-0(21-18 21-16)으로 완파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최근 결성돼 호흡을 맞추기 시작한 두 사람이 슈퍼시리즈급 국제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 셔틀콕은 지금까지 이용대(22·삼성전기)-정재성(28·국군체육부대)에게 크게 의존했으나 유연성-고성현이 이번 대회를 통해 기량이 급성장함에 따라 국제 경쟁력이 한층 강해질 전망이다.

 최근 막을 내린 전영오픈에서 16강에 진출했던 유-고 듀오는 곧이어 열린 이번 스위스오픈에서는 초반부터 쾌조의 컨디션을 과시했다.

 16강에서 한국 셔틀콕의 간판 이용대-정재성을 2-1(21-17 20-22 23-25)로 이기는 돌풍을 일으켰다.유연성-고성현이 국제무대에서 이용대-정재성을 누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8강에서는 덴마크의 강적 파스케 라르스-요나스 라스무센(세계랭킹 8위)에 2-1(16-21 22-20 21-8)로 역전승하며 설욕전을 펼쳤다.유-고 듀오는 지난 전영오픈 16강에서 라르스-라스무센에게 0-2로 패했다.

 이어 두 사람은 4강에서 일본의 하시모토 히로카쓰-히라타 노리야스를 2-0(21-13 21-13)으로 손쉽게 제압하고 결승까지 나갔다.

 한국팀끼리 맞붙은 혼합복식 결승에서는 이용대-이효정(29.삼성전기)이 신백철(21)-유현영(20,이상 한국체대)을 2-0(21-14 21-18)으로 이기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용대-이효정은 이번 우승을 계기로 최근 부진을 털어버리는데 성공했다.작년 11월 중국오픈을 마지막으로 해외 국제대회에서 우승하지 못한 두 사람은 1월 코리아오픈 1회전에서 탈락하는 등 최근 대회 성적이 그다지 좋지 못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