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의욕 잃었나…AP “이런 모습 처음”

김연아 의욕 잃었나…AP “이런 모습 처음”

입력 2010-03-23 00:00
업데이트 2010-03-23 16: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피겨여왕 김연아(20·고려대)가 세계선수권을 앞두고 연습을 꺼리는 등 의욕을 잃은 모습을 보였다고 AP통신이 최근 보도했다.
피겨퀸 공식 연습  (토리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010 ISU 세계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피겨 퀸’ 김연아가 23일 오전 이탈리아 토리노 팔라벨라 빙상장에서  열린 첫 공식 연습에서 가볍게 몸을 풀고 있다.
피겨퀸 공식 연습
(토리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010 ISU 세계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피겨 퀸’ 김연아가 23일 오전 이탈리아 토리노 팔라벨라 빙상장에서 열린 첫 공식 연습에서 가볍게 몸을 풀고 있다.


 AP통신은 23일(한국시간) 개막된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리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에 출전하는 김연아가 경기 출전 동기를 찾지 못한 채 연습을 꺼려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그러고는 “큰 대회를 앞둔 김연아가 이처럼 의욕을 상실한 모습을 보인 건 이례적인 일”이라고 덧붙였다.

 브라이언 오서 코치는 “나도 캘거리 겨울올림픽(1988년)에 출전한 뒤 세계선수권에 참가하기 전에 비슷한 경험을 했다.”며 “가장 큰 상(올림픽 금메달)을 받은 뒤 다음 대회에서 우승하지 못한다면 ‘왜 이런 대회에 나와야 하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연아에게 ‘너만 그러는 것이 아니다’라고 격려했다.”고 말했다.

 김연아는 이날 토리노 팔라벨라 빙상장에서 공식 연습을 마친 뒤 “올림픽 금메달로 꿈을 이루면서 정신적으로 풀린 면도 있는 것 같다. 하지만 마음을 비울수록 더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연아는 26일 쇼트프로그램과 27일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할 예정이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