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 청백전서 8타자 5K 폭풍투

박찬호, 청백전서 8타자 5K 폭풍투

입력 2010-03-23 00:00
업데이트 2010-03-23 13:0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미국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의 ‘코리언특급’ 박찬호가 눈부신 호투로 시즌 전망을 한껏 환하게 했다.

이미지 확대
박찬호
박찬호


박찬호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에서 벌어진 팀내 청백전에서 2이닝 동안 8타자를 상대로 5개의 삼진을 빼앗으며 1안타 무실점으로 깔끔하게 틀어막았다. 엉덩이 근육통으로 한차례 등판일정을 변경한 뒤 지난 19일 처음으로 실전 마운드에 올라 1이닝을 퍼펙트로 막아낸데 이어 두번째의 실전피칭에서 호투를 이어가며 부상 우려도 말끔히 씻었다.

이날 청백전에서 던진 공 31개 가운데 직구가 14개. 체인지업을 포함한 변화구가 17개로 변화구의 비율이 50%를 넘었다. 직구 최고 구속은 146㎞였고. 삼진 5개를 모두 변화구로 잡아냈을 정도로 낮은 제구력이 일품이었다. 삼진을 잡은 구종은 4차례가 커터성 슬라이더였고. 나머지 1개는 체인지업이었다.

박찬호의 투구를 현장에서 지켜본 김용달 전 LG 코치는 “투심패스트볼과 슬라이더. 낮게 제구되는 체인지업등 볼에 무브먼트가 많은 피칭이 돋보였다. 2루타를 하나 맞았지만 전반적으로 타자들을 압도했다”고 전했다. 조 지라디 감독도 청백전이 끝난 뒤 “우리가 원하고 있는 박찬호의 피칭이다. 제구력과 체인지업 슬라이더 커터 등이 아주 좋았다”고 높게 평가했다. 박찬호의 시범경기 등판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았지만 다음달 5일 개막에 앞서 2~3차례 등판이 예상된다.

박현진기자 jin@sportsseoul.com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