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2010 시즌 새기록 내가 쓴다

[프로야구] 2010 시즌 새기록 내가 쓴다

입력 2010-03-26 00:00
업데이트 2010-03-26 00:4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양준혁 첫 2300 안타, 류택현 814경기 등판

야구는 뜨겁고도 차가운 스포츠다. 그라운드의 뜨거운 열기는 차가운 숫자로 기록지에 옮겨진다. 매 경기 기록지는 쌓이고 또 쌓인다. 그렇게 모여 역사를 만든다. 27일 개막하는 2010시즌 새로 달성될 프로야구 기록들을 살펴보자.

이미지 확대
삼성 양준혁(41)은 걸어다니는 ‘기록 제조기’다. 매 경기 타격 각 부문 새 기록을 작성하고 있다. 안타 16개를 더 치면 프로 첫 2300안타를 기록한다. 1400타점 달성에는 31타점만 남겨두고 있다. 11득점을 더하면 1300득점이 된다. 통산 4000루타에는 164루타 차로 다가섰다. 개인 통산 최다 출장 기록도 올 시즌 달성될 전망이다. 현재 개인 통산 2071경기에 출장했다. 올 시즌 41경기에 더 출장하면 지난해 은퇴한 한화 김민재의 2111경기를 넘어선다.

●SK박경완 포수 최초 300홈런 눈앞

SK 박경완(38)은 포수 최초 300홈런을 눈앞에 두고 있다. 현재 299개를 기록 중이다. 애초 지난 시즌 달성될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출장 기회가 없었다. 포수로는 최초, 타자 전체로는 5번째 기록이 된다. LG 이대형(27)은 프로최초 4년 연속 50도루에 도전한다. 동시에 3년 연속 60도루도 겨냥하고 있다. 모두 사상 최초다.

LG 류택현(39). 어느덧 프로 17년차다. 가늘고 길게 이어온 선수생활이었다. 조용히 각종 기록을 쌓아 왔다. 통산 795경기에 등판했다. 5경기만 더 출장하면 800경기 등판 기록을 세운다. 역대 두 번째다. 최다 등판기록도 얼마 남지 않았다. 현재 기록은 조웅천(전 SK)이 세운 813경기다. 19경기만 남겨두고 있다. 중간계투 요원인 류택현에겐 어렵지 않은 조건이다. 류택현은 지난해 프로 최초 100홀드도 작성했다. 이제 류택현이 올리는 홀드 하나하나는 모두 프로 최다 기록이 된다.

한화 구대성(41)은 통산 최다 세이브 기록에 도전한다. 현재 214세이브를 기록하고있다. 아직 14세이브가 모자란다. 프로 최다 기록은 김용수(현 LG 코치)가 가지고 있다. 227세이브다. 구대성의 목표는 프로 첫 250세이브다. 지난 시즌 구위로 봐선 달성이 힘들어 보인다. 한화의 팀 사정도 좋지 않다. 그래도 공은 둥글고 노장은 죽지 않았다.

●김성근 감독 올 1100승 달성할 듯

감독-심판도 그라운드의 일원이다. 이들도 매 경기 기록을 쌓아가고 있다. SK 김성근(68) 감독은 올 시즌 2200경기와 1100승을 달성하게 된다. 현재 2101경기와 1098승을 기록하고 있다. KBO 임채섭(47) 심판위원은 2000경기 출장에 25경기만 남겨두고 있다. 20년 동안 쌓아온 기록이다. 프로 통산 세번째다.

박창규기자 nada@seoul.co.kr

2010-03-26 27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