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검객 남현희 “베잘리 나와”

女검객 남현희 “베잘리 나와”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세계선수권 8일 개막… 설욕다짐

한국 펜싱의 간판 남현희(29)가 ‘지존’ 발렌티나 베잘리(36·이탈리아)에 설욕전을 펼친다.

남현희는 8일 서울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벌어지는 2010 SK텔레콤 여자 플뢰레 국제그랑프리선수권대회에서 정상에 도전한다. 이번 그랑프리는 국제펜싱연맹(FIE)이 종목별로 공인하는 대회 가운데 최고 권위를 자랑하며 세계랭킹 1위부터 16위까지의 선수들이 모두 나온다.

가장 관심을 끄는 경기는 3위 남현희와 1위 베잘리의 맞대결. 베잘리는 올림픽 4연패, 세계선수권대회 5연패를 이뤄 여자 펜싱의 지존으로 불리는 선수다.

남현희는 지난 3월 말 프랑스 마르세유에서 열린 그랑프리에서 베잘리를 처음으로 꺾었으나 지난 4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대회에서는 4강전에서 졌다. 매번 지기만 하던 남현희가 베잘리의 아성을 위협하는 상황이다.

남현희는 “베잘리와의 경기는 처음에는 이기다가 나중에 아쉽게 지는 때가 많았다.”며 “경험이 많아 경기를 풀어가는 게 다른 선수들보다 월등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계속 경기를 해나가면서 베잘리가 그렇게 힘든 상대는 아니라는 것을 알았다.”며 “이제는 나도 접전을 즐기면서 극복하는 법을 알았기에 부담은 없다.”고 말했다.

문소영기자 symun@seoul.co.kr
2010-05-07 27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