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새’ 내년 다시 난다

‘미녀새’ 내년 다시 난다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신바예바 대구세계육상대회 출전할 듯

잇단 부진으로 지난달 무기한 휴식에 들어갔던 육상 여자 장대높이뛰기 챔피언 ‘미녀새’ 옐레나 이신바예바(28·러시아)가 내년에는 반드시 복귀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내년 대구육상세계선수권 대회에서 미녀새의 비상을 볼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미지 확대
옐레나 이신바예바 연합뉴스
옐레나 이신바예바
연합뉴스


이신바예바는 6일 로이터 통신과 가진 인터뷰에서 “비록 휴식 중이지만 2011년 시즌을 위한 연습과 준비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올 시즌 복귀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그는 “올해 경기에 나서게 될지 모르겠다. 아무것도 결정하지 않았다.”면서 “우선 휴식을 취한 뒤 만약 경기에 대한 갈증을 느낀다면 뭔가 해보겠지만, 지금은 올해의 일정에 대해 어떤 것도 약속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잘라 말했다.

2004 아테네올림픽, 2008 베이징올림픽 2연속 챔피언인 이신바예바는 선수 생활 동안 세계 실내외기록을 27차례나 갈아치우는 등 맹활약을 펼쳐 왔다. 하지만 지난해 8월 베를린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기대와 달리 메달권에 들지 못한 뒤, 지난 3월 도하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에서도 부진이 이어지자 휴식을 선언했다. 운동을 중단한 이신바예바는 오는 8월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제1회 유스올림픽(18세 이하) 홍보 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장형우기자 zangzak@seoul.co.kr

2010-05-07 27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