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추신수 홈런에 보살 추가요

[MLB] 추신수 홈런에 보살 추가요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00:4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추신수(28·클리블랜드)가 나흘 만에 홈런을 폭발했다. 또 기막힌 송구로 보살까지 보태며 ‘황금팔’임을 과시했다.

추신수는 26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미프로야구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출장, 솔로 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를 때려냈다. 특히 이번 홈런은 2007년 만장일치로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수상했던 ‘에이스’ 제이크 피비를 상대로 쏘아올려 더 의미가 깊다.

추신수는 1-0으로 앞선 3회 말 1사 후 두 번째 타석에서 상대 선발 피비의 2구째 슬라이더(시속 132㎞)가 가운데 몰린 것을 놓치지 않고 받아쳐 우측 담장을 훌쩍 넘겼다. 시즌 7호째. 지난 21일 신시내티전에서 홈런 2개를 몰아친 뒤 나흘 만이다.

오랜만에 홈런 소식을 전한 추신수는 ‘30(홈런)-30(도루)’ 가능성을 부풀렸다. 앞선 1회 말에도 추신수는 피비의 체인지업을 잡아당겨 1루수 쪽 내야안타로 출루했다. 후속 안타로 3루까지 갔으나 홈을 밟지는 못했다. 2안타를 기록한 추신수는 시즌 16번째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추신수의 외야수비도 빛났다.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멋진 송구를 연출했다. 7회 초 오른쪽 2루타를 때리고 3루까지 내달리던 마크 캇세이를 빨랫줄 송구로 3루에서 아웃시켜 시즌 6번째 보살을 기록했다.

추신수는 메이저리그 전체 외야수 보살 순위에서 단독선두인 휴스턴의 마이클 본(7개)에 한 개 차로 다가서며 현역 최정상급 외야수임을 증명했다. 클리블랜드는 7-3으로 이겼다.

황비웅기자 stylist@seoul.co.kr
2010-05-27 27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