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방망이는 속빈 불방망이?

롯데 방망이는 속빈 불방망이?

입력 2010-08-18 00:00
업데이트 2010-08-18 00:3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화려함 속에 숨은 문제점

아이러니한 얘기를 해 보자. 프로야구 롯데의 진짜 문제점은 ‘타격’이다. 누구나 비웃을 만한 얘기다. 다들 “롯데는 타격이 강한데 마운드가 약해서 성적이 안 나온다.”고 말한다. 롯데는 팀타율 .287로 1위. 팀홈런 151개로 1위. OPS(출루율+장타율) .813으로 1위다. 홍성흔-이대호-가르시아로 이어졌던 중심타선의 위력은 이제 더 얘기할 필요도 없다. 폭발적이고 강력하다. 그런데 뭐가 문제일까. 화려한 롯데 타선 이면엔 무엇이 숨어 있을까.

●전형적인 패배 공식

롯데팬들은 경험상 알고 있다. 이길 때는 초반부터 홈런을 터트리며 대량 득점한다. 그러나 1~2점차 접전상황에선 고비를 못 버텨낸다. 꼭 후반에 대량 실점 뒤 무너진다.

대부분 이것을 불펜의 문제로 해석했다. ‘강한 타선 VS 허약한 마운드’ 인식은 그래서 생겨났다. 그러나 거꾸로다. 롯데 타선엔 고질적인 문제점이 있다. 접전 상황에 약하다. 수치가 증명한다. 롯데는 1점 이내 접전 상황에선 방망이가 헛돈다. OPS가 .759에 불과하다. 리그 7위다. 꼴찌 한화(.680)에만 앞선다. 이 부문 1위 삼성은 .827을 기록하고 있다. 하위팀 넥센조차 .761로 롯데보다 앞에 있다.

반면 4점차 이상 크게 벌어진 상황에선 OPS가 .840까지 올라간다. 리그 1위다. 이 부문 2위 두산은 .810. 3푼가량 차이 난다.

해석은 간단하다. 큰 점수차로 이기거나 지는 상황에선 잘 친다. 1점 이내 박빙 상황에선 한화보다 조금 잘 친다.

●홈런의 양면성

넥센 김민성은 전반기 막판 롯데에서 이적했다. 전형적인 콘택트 히터다. 배팅 파워가 강하지 않다.

그런데 넥센 이명수 타격코치는 “요즘 김민성의 큰 스윙을 줄이는 것 때문에 고생하고 있다.”고 했다. 무슨 말일까. 이 코치는 “롯데 타자들 모두가 무의식 중에 이대호-홍성흔의 스윙을 흉내낸다. 궤적이 크고 퍼올리는 느낌이다.”라고 분석했다.

홈런의 전염성 때문이다. 경기 초반 롯데 중심타선이 홈런을 터트렸다고 가정하자. 관중들은 환호하고 분위기가 들뜬다. 그러면 선수들 모두가 의식하지 못한 사이 스윙이 커진다.

팀배팅이 안 된다. 어쩌다 홈런 한두 개가 더 터지면 대승을 거둔다. 그러나 확률이 떨어진다. 그게 안 되면 경기가 꼬인다. 차곡차곡 추가점을 내야 할 때 헛손질만 하게 된다. 타선이 점수를 못 내면 불펜투수들은 급해진다. 흐름이 상대에게 넘어가고 결국 어이없는 대량실점이 나온다. 홈런이 가진 양면성이다.

●공격 성적의 양극화

롯데 타선의 성적은 부문에 따라 극단적으로 갈린다. 타율-홈런-득점 모두 리그 최고다. 그러나 도루(88개)-희생타(38개)-볼넷에 의한 출루(340회)는 모두 꼴찌다. 압도적인 타율에 비해 출루율(.352)은 리그 4위에 불과하다.

많은 것을 의미한다. 도루와 희생타가 적다는 건 별다른 작전이 없었거나 작전 수행능력이 떨어진다는 얘기다. 짧게 끊어 치는 팀배팅도 잘 안 된다고 봐야 한다. 볼넷이 적은 건 타자들의 참을성이 부족하다고밖에 설명이 안 된다. 출루하는 능력은 리그 평균 수준이다. 즉 홈런에 의존하는 ‘모 아니면 도’식 공격이 다라고 해석해야 한다.

그나마도 홈런과 득점이 초반에 쏠리고 있다. 롯데 타선은 경기 초반인 1~3회 홈런 64개를 때렸다. 7~9회 날린 홈런은 42개다. 1~3회 얻은 점수는 231점, 7~9회 얻은 점수는 171점이다. 경기 후반으로 갈수록 득점력이 떨어진다. 롯데의 뒷심 부실은 결코 마운드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문제는 타격이다.

박창규기자 nada@seoul.co.kr

2010-08-18 28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