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공격적인 한국축구 볼것”

“가장 공격적인 한국축구 볼것”

입력 2010-08-18 00:00
업데이트 2010-08-18 0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U-17 여자월드컵 대표팀 최덕주 감독

남아공월드컵 이후 한국축구 전반에 지각변동이 시작됐다. 세밀하고 정확한 패스로 중원에서 볼 소유권을 높인 다음 골문을 노리는 공격적인 축구를 향해 모든 팀들이 달려가고 있다.

20세 이하(U-20) 여자대표팀이 독일에서 그 변화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고, 남자 A대표팀이 나이지리아와의 친선경기에서 변모한 플레이를 선보였다. 그리고 그 ‘완성판’은 다음 달 9일 트리니다드토바고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여자월드컵에서 볼 수 있다. U-17대표팀은 파주 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20일 출국을 앞두고 훈련이 한창이다. 최덕주(50) 감독은 17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보아왔던 한국 축구 가운데 가장 공격적인 축구를 보여줄 것”이라면서 “목표는 우승”이라고 말했다. 최 감독은 현역 시절 한일은행과 포항제철(현재 포항 스틸러스)의 공격수로 활약했다. 지도자가 된 뒤에도 ‘공격우선’의 축구철학에는 변함이 없다.

최 감독은 한국팀의 장점으로 기술과 체력, 조직력을 꼽았다. 그는 “우리 선수들의 실력은 세계 어느 팀에도 밀리지 않는다.”면서 “국제대회 경험이 적지만 위축되지 않고 자신들의 플레이를 보여준다면 우승도 문제없다.”고 했다.

1차 목표가 조별리그 통과라는 최 감독은 “강팀인 독일, 멕시코와 같은 조에 속했지만 조별리그 통과에 자신 있다.”면서 “조별리그만 통과하면 거의 우승에 접근한다고 보면 된다.”고 선전을 자신했다.

장형우기자 zangzak@seoul.co.kr

2010-08-18 29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