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3경기 만에 무안타 침묵

추신수, 3경기 만에 무안타 침묵

입력 2010-08-18 00:00
업데이트 2010-08-18 13:5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추신수(28.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세 경기 만에 방망이 침묵을 지켰다.

 추신수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 카우프만 스타디움에서 계속된 미국 프로야구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방문경기에 3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장했으나 볼넷 1개를 얻어냈을 뿐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세 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마감한 추신수의 타율은 0.290에서 0.287로 조금 떨어졌다.

 추신수는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받은 오른손 투수 잭 그레인키의 강속구에 연달아 범타로 물러났다.

 1회초 첫 타석에서는 풀카운트에서 시속 153㎞ 한가운데 직구를 때렸다가 유격수 플라이로 잡혔고,3회에도 155㎞ 한가운데 직구를 놓치지 않고 받아쳤지만 중견수 플라이에 그쳤다.

 5회 세 번째 대결에서는 바깥쪽으로 빠지는 체인지업에 타이밍을 빼앗겨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7회 바뀐 투수 제시 차베스에게서 볼넷을 얻어내 걸어나갔다.이어진 폭투로 2루까지 진출했지만 후속타가 없어 득점하지는 못했다.

 추신수는 9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선 채로 삼진을 당해 안타 없이 경기를 마쳤다.

 클리블랜드는 2회 선취점을 뽑았지만 5회와 6회 솔로 홈런 1개씩을 허용해 1-2로 역전패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