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D-365] 안방서 ‘육상 불모지’ 꼬리표 뗀다

[2011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D-365] 안방서 ‘육상 불모지’ 꼬리표 뗀다

입력 2010-08-27 00:00
업데이트 2010-08-27 01:0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육상은 단순한 스포츠다. 달리고, 뛰고, 던지는 인간의 가장 기초적인 운동능력을 겨룬다. 복잡한 룰도 없다.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는 선수, 가장 높이 나는 선수, 가장 멀리 뛰는 선수가 1등이다. 이 때문에 육상은 나날이 복잡해지는 사회를 살아가야 하는 현대인들에게 ‘단순함의 미학’을 일깨워주는 스포츠다. 1983년 처음 열려 그 역사도 길지 않은 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월드컵, 하계올림픽과 함께 세계스포츠 3대 이벤트로 자리잡은 이유다.

올림픽과 월드컵을 성공적으로 주최했던 한국이 정확히 1년 뒤인 2011년 8월27일 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연다. 개최지는 한국에서 가장 뜨거운 도시인 대구.

이미지 확대
육상은 인종, 국가, 대륙을 막론하고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스포츠다. 하지만 한국은 예외다. 마라톤을 제외하면 육상은 늘 ‘남의 잔치판’이었다. 그래서 내년 대회는 한국 육상이 ‘불모지’의 꼬리표를 떼고, 인기스포츠가 될 좋은 기회다. 물론 한국 선수들이 안방 대회의 이점을 안고 좋은 성적을 내야만 육상 강국을 향한 발돋움이 한층 탄력을 받을 수 있다. 이를 위해 대한육상경기연맹은 26일 내년 대구대회 목표를 ‘10개 종목 톱 10 진입’으로 세웠다. 결승진출을 노리는 10개 종목은 남녀 마라톤, 남자 20㎞·50㎞ 경보, 남녀 멀리뛰기, 남자 세단뛰기, 남녀 장대높이뛰기, 남자 창던지기 등이다. 마라톤, 경보 등 단판 승부가 벌어지는 로드 레이스 종목에서는 톱 10 진입을, 멀리뛰기, 세단뛰기 등 필드 종목에서는 결승진출에 도전한다.

남자부 지영준(29·코오롱)과 여자부 김성은(21·삼성전자)이 마라톤 ‘명가재건’에 앞장선다. 지난해와 올해 대구국제마라톤대회에서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한 지영준의 개인 최고 기록은 2시간8분30초. 올 시즌 최고 기록은 2시간9분31초다. 김성은은 올해 서울국제마라톤대회에서 2시간29분27초의 개인최고기록을 세우며 5위에 올랐다. 남자 20㎞ 경보에서는 박칠성(28·국군체육부대)과 김현섭(25·삼성전자)이 나선다. 박칠성은 1시간20분17초, 김현섭은 1시간19분41초의 개인최고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육상연맹은 대구대회 선전을 발판으로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남자 마라톤 및 도약과 투척 종목에서 메달 2개를 따낼 작정이다. 대구대회에서 세계적 육상스타들의 기록경쟁과 함께 한국 선수들의 피땀 어린 도전을 관심을 갖고 지켜봐야 할 이유다.

장형우기자

zangzak@seoul.co.kr
2010-08-27 29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