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영, 첼시 이적도 불발

박주영, 첼시 이적도 불발

입력 2010-08-27 00:00
업데이트 2010-08-27 13:1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적 소문은 무성했지만 결국 박주영(25.모나코)은 이번 시즌에도 프랑스 프로축구 무대에서 뛸 가능성이 커졌다.

 영국 타블로이드 일간 신문 더 선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첼시가 박주영에 대한 관심을 접다“는 제목으로 구단 관계자의 입을 빌려 박주영의 첼시 이적은 없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미지 확대
박주영
박주영


 박주영의 첼시 이적 가능성을 처음 보도한 지 이틀 만이다.

 더 선은 지난 25일 ”박주영의 대리인이 카를로 안첼로티 첼시 감독과 구단 고위 임원을 만났고,첼시는 모나코가 제시한 800만 파운드(약 147억 원)의 이적료를 내고 박주영을 영입할지를 앞으로 48시간 내 결정할 것“이라고 알렸다.

 하지만 이번에는 ”첼시 관계자가 ’박주영의 영입을 고려해달라는 서신은 몇 통 받았지만,이야기가 너무 앞서 나갔다.첼시가 박주영과 계약을 원하고 있고,그의 에이전트와 만났다는 것은 모두 잘못 알려진 사실이다.박주영이 당장 첼시 선수가 될 수는 없다‘고 말했다“면서 이틀 전 보도 내용을 스스로 뒤집었다.

 박주영은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이 끝나고 나서 프리미어리그의 리버풀을 비롯해 토트넘,풀럼,애스턴 빌라,에버턴 등에서 영입에 관심이 있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를 잇달아 접했다.

 하지만 구체적 제의를 받은 적은 없었다는 것이 그의 에이전트 말이다.

 올 여름 유럽축구 이적시장은 현지 시각으로 이달 말에 문을 닫는다.

 아직 시간이 남아있긴 하지만 대부분 팀이 선수 구성을 마치고 이미 시즌에 들어간 터라 박주영이 새 팀을 찾기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박주영과 모나코의 계약은 2013년 6월까지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