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엘 클라시코’ 첫 승리 신고한 레알 감독 지단

‘엘 클라시코’ 첫 승리 신고한 레알 감독 지단

입력 2016-04-03 11:35
업데이트 2016-04-03 11:3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시즌 역전 우승의 터닝 포인트 될 것”

스페인 프로축구리그 프리메라리가의 숙명의 라이벌 레알 마드리드와 FC 바르셀로나가 맞붙은 ‘엘 클라시코’에서 레알 마드리드가 짜릿한 역전 우승을 일궜다.

지난 1월 레알 마드리드 사령탑을 맡은 지네디 지단 감독은 리그 역전 우승을 향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지단이 이끈 레알 마드리드는 2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2015-2016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31라운드 FC바르셀로나와 원정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0-1로 끌려가던 후반 17분 카림 벤제마의 동점골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고, 후반 40분 ‘골잡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역전 결승골이 터지며 경기를 뒤집었다.

이미지 확대
지네딘 지단 AP 연합뉴스
지네딘 지단
AP 연합뉴스
이날 승리로 지단 감독은 지난 1월 레알 마드리드 사령탑 부임 이후 처음 맞선 바르셀로나와 자존심 대결에서 승리하는 기쁨을 맛봤다.

더불어 지난해 11월 라파엘 베니테스 감독 시절 바르셀로나에 당했던 ‘엘 클라시코’ 0-4 완패의 아쉬움을 씻어냈다.

경기가 끝난 뒤 지단 감독은 “오늘 바르셀로나를 꺾은 것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 남은 일정은 물론 2015-2016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도 좋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레알 마드리드의 레전드 출신인 지단 감독은 “이번 시즌 역전 우승을 향한 아주 중요한 승리였다. 터닝 포인트가 될 수 있다”며 “이날 경기에 앞서 우리가 해야 할 것만 잘 해내기를 원했다. 준비도 잘 됐다”고 기뻐했다.

지단 감독은 선두 바르셀로나(승점 76)에 승점 7차로 뒤진 상황에 대해선 “정규리그 우승 경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무엇보다 2위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승점 70)를 뛰어넘는 게 우선”이라며 “그런 다음 어떤 일이 벌어질지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지단 감독은 “레알 마드리드 생활은 경기 결과만 빼고는 모든 게 즐겁다”고 농담을 던진 뒤 “출발이 힘들었지만 그것은 당연하다. 나는 선수들이 자랑스럽고 공수 전반에 걸쳐 팀의 모든 것이 마음에 든다”고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