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빌라노바와 노스캐롤라이나 5일 우승 다툰다

빌라노바와 노스캐롤라이나 5일 우승 다툰다

임병선 기자
입력 2016-04-03 12:42
업데이트 2016-04-03 12:4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빌라노바와 노스캐롤라이나 대학이 미국 대학농구 정상을 다투게 됐다.

 빌라노바는 3일 텍사스주 휴스턴의 NRG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미국대학체육협의회(NCAA) 남자농구 디비전1 파이널 4(준결승) 대결에서 오클라호마를 95-51로 누르고 5일 같은 경기장에서 열리는 결승에 선착했다. 41점 차 대승은 NCAA 파이널 4 사상 최다 점수 차 승리였다.

 

미국 빌라노바 대학의 가드 필 부스(5번)가 3일 텍사스주 휴스턴의 NRG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대학체육협의회(NCAA) 남자농구 디비전1 파이널 4(준결승) 후반 오클라호마 수비를 뚫고 어려운 슛을 시도하고 있다.   휴스턴 USA투데이스포츠 연합뉴스
미국 빌라노바 대학의 가드 필 부스(5번)가 3일 텍사스주 휴스턴의 NRG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대학체육협의회(NCAA) 남자농구 디비전1 파이널 4(준결승) 후반 오클라호마 수비를 뚫고 어려운 슛을 시도하고 있다. 휴스턴 USA투데이스포츠 연합뉴스
 이어 1번 시드로 유일하게 살아남은 노스캐롤라이나는 10번 시드로 1번 시드 버지니아를 꺾고 2011년 버지니아 커먼웰스대학 이후 두자릿수 시드 팀으로서 ´엘리트 에잇´(8강전)에 진출한 시러큐스를 83-66으로 물리치고 결승에 합류했다.

매년 우승 후보로 꼽히는 노스캐롤라이나와 달리 빌라노바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누구도 결승 진출을 예상하지 못했던 약팀이었다. 빌라노바는 이날 야투 성공률 71%로 역대 1위의 78%에 조금 못 미쳤다. 49개의 야투 중 35개를 림 안에 집어넣었다. 3점슛 14개 중 절반을 림에 꽂았다. 제이 라이트 감독 스스로 “이런 일이 벌어질지는 미처 몰랐다”고 털어놓을 정도였다.

 

 라이트 감독은 1승만 더 올리면 1985년 빌라노바를 챔피언십으로 이끌었던 롤리 마시미노 감독을 뒤이어 31년 만에 우승으로 이끌게 된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