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서울포토] 윤성환 안지만 1군 합류 “정말 죄송”

[서울포토] 윤성환 안지만 1군 합류 “정말 죄송”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16-04-03 16:10
업데이트 2016-04-03 16:1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허리 숙인 윤성환·안지만
허리 숙인 윤성환·안지만 해외원정도박 파문으로 마운드에 서지 못했던 삼성 라이온즈 윤성환과 안지만이 3일 오후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입장을 밝히고 허리 숙여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3일 1군 훈련에 합류한 윤성환(35)과 안지만(33)이 ‘해외원정도박 파문’ 이후 취재진 앞에 섰다.

이날 두 사람은 모자를 벗고 고개를 90도로 숙였다. 윤성환은 “야구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정말 죄송합니다. 앞으로 야구에만 전념해 좋은 모습만 보여드리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윤성환과 안지만은 다시 모자를 벗고 고개를 숙인 뒤 라커룸을 향했다. 삼성 관계자는 “다른 말씀을 드리기 어려운 상황이다. 양해를 구한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