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참가 러시아 선수 명단 풀 389명으로, 80%가 소치 무경험자

평창 참가 러시아 선수 명단 풀 389명으로, 80%가 소치 무경험자

임병선 기자
입력 2018-01-20 05:57
업데이트 2018-01-20 07:2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다음달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할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들’(OAR) 명단 풀 숫자가 당초 500명에서 389명으로 줄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19일(현지시간) 산하 초청 리뷰 패널과 OAR 실행 그룹(OARIG)이 평창 대회에 초청될 수 있는 러시아의 깨끗한 선수 명단 풀 500명을 검토한 결과 111명을 제외했다고 발표했다. IOC는 이들 389명 가운데 80% 이상이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에 출전하지 않은 선수들이라며 새로운 러시아 세대가 평창 대회에 나서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물론 지난해 11월부터 IOC의 징계를 받아 모든 올림픽 출전이 금지된 러시아 선수들은 명단 풀에 한 명도 포함되지 않았으며 정확한 숫자는 오는 27일 OAR 대표단 등록 모임(DRM)에서 확정될 것이라고 했다. 아직 평창 대회를 앞두고 실시된 1만 4000여건의 사전 도핑 테스트나 샘플 재조사를 통해 더 걸러질 수도 있어 정확한 숫자는 27일이 돼야 알 수 있다고 전했다.
IOC는 또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는 이제부터 명단 풀에 포함된 깨끗한 러시아 선수들이 해당 종목이나 대회에서 쿼터를 제대로 따냈는지를 파악해 출전 선수 명단을 제안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여전히 평창 대회 출전권을 부여하는 대회들이 모두 마무리된 것이 아니어서 이 점 역시 정확한 OAR 숫자를 예단하기 곤란한 이유가 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소치 때 약물 스캔들에 연루된 51명의 코치와 10명의 의료진 역시 평창 대회에 초청받을 수 없다고 못박았다.

한편 IOC는 이날 영국 등 19개국 반도핑기구 대표자의 언서명과 함께 작성한 성명을 발표해 ROC가 러시아의 국가 주도 도핑 음모를 만천하에 공개하고 미국으로 망명한 내부고발자 그리고리 로드첸코프 박사의 신변 안전을 완벽하게 보장해줄 것을 촉구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