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남북단일팀 탁구부터 솔솔~

아시안게임 남북단일팀 탁구부터 솔솔~

최병규 기자
입력 2018-05-01 10:38
업데이트 2018-05-01 10:3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문체부·체육회 단일팀 성사에 속도 .. 경기단체 정확한 의사 확인이 관건
북한선수 12명 IOC 지원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참가 등으로 군불 솔솔
평창동계올림피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이 지난 2월 20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스웨덴전을 마지막으로 일정을 끝낸 뒤 둥글게 모여 구호를 외치고 있다. [서울신문 DB]
평창동계올림피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이 지난 2월 20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스웨덴전을 마지막으로 일정을 끝낸 뒤 둥글게 모여 구호를 외치고 있다. [서울신문 DB]
문화체육관광부가 남북정상회담에서 제기된 올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북단일팀 성사를 위해 본격적인 준비에 나선다.

문체부는 지난 27일 ‘판문점선언’을 통해 ‘2018년 아시아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진출해 민족의 슬기와 재능, 단합된 모습을 전 세계에 과시하자’고 밝힘에 따라 이를 구체화하기 위한 실천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이를 위해 정책기획관이 주재했던 ‘남북체육교류 태스크포스(TF)’를 1차관 주재로 격상하는 한편 이번 주부터 대한체육회와 남북 단일팀 추진을 위한 실무협의에 나설 예정이다.

앞서 남북단일팀 구성 의향을 묻는 1차 수요 조사에서는 아시안게임 40개 종목 중 탁구와 농구, 유도, 정구, 하키, 카누, 조정 등 7개 종목이 ‘긍정’ 의향을 밝힌 바 있다.

체육회도 남북단일팀 실행에 속도를 낸다. 단일팀 성사를 위해서는 첫째, 희망 경기단체의 정확한 의사 확인에 이어 북측과의 단일팀 구성 논의,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등 국제기구와 협의, 아시안게임 출전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설득 과정을 차례대로 거쳐야 한다.

이에 따라 체육회는 단일팀 의향을 밝힌 경기단체가 요구한 엔트리 확대가 실현 가능성이 있는지를 확인하는 한편 선수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OCA와도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스웨덴 할름스타드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 북한 선수들이 참가하도록 지원했다고 1일 홈페이지에서 소개하면서 12명의 북한 선수가 기량을 겨루고 있다고 전했다.

IOC는 중계권 수입에서 생긴 이윤으로 저개발 국가의 선수와 코치를 돕는 ‘올림픽 솔리더리티’ 기금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한 북한 선수들의 항공료, 숙박비 등을 충당했다. 이 과정에서 국제탁구연맹(ITTF)과 스웨덴 세계선수권 조직위원회와도 긴밀하게 협의했다.

IOC는 지난달 29일 개막해 오는 6일 막을 내리는 이번 대회가 북한 선수들에겐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준비하는 첫 단계이자 궁극적으론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 출전권 확보를 위한 대회라고 평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