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싸우고 싶은 두 남자, 이번엔 코로나가 말렸다

정말 싸우고 싶은 두 남자, 이번엔 코로나가 말렸다

홍지민 기자
홍지민 기자
입력 2020-04-02 21:58
업데이트 2020-04-03 01:3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UFC 하빕·퍼거슨 대결 5번째 무산

하빕 “자가격리 최선” 빅매치 포기
4차례는 부상·건강 이상으로 불발
이미지 확대
하빕 누르마고메도프(러시아) 타스 연합뉴스
하빕 누르마고메도프(러시아)
타스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토니 퍼거슨(미국) AP 연합뉴스
토니 퍼거슨(미국)
AP 연합뉴스
싸우고 싶은데 도무지 싸울 인연을 이루지 못하는 두 남자가 있다. 올해 종합격투기 UFC 최고의 빅매치로 꼽히던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와 토니 퍼거슨(36·미국)의 대결이 또 무산됐다.

하빕은 2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코로나19를 이유로 퍼거슨과의 대결을 포기한다고 밝혔다. 그는 “집에서 자가격리하며 내 대결을 둘러싼 반응을 읽고 전 세계가 자가격리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모든 정부, 세계의 유명인들이 질병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안전 조치를 따르라고 호소하고 있는데 나만 모든 의무에서 벗어나 자유 의지를 설파하며 바다 건너 훈련할 수 있을까. 지금은 스스로 돌볼 때다. 여전히 싸워야 한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내 입장이 돼 보라”고 했다.

UFC 라이트급 챔피언인 하빕은 당초 오는 19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UFC249 대회에서 퍼거슨을 상대로 3차 방어전을 치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뉴욕주 체육위원회가 관내 모든 스포츠 행사를 취소하기로 결정하자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는 미국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 대체 개최지를 물색하는 등 어떻게 해서든지 UFC249를 강행하려 했었다.

이와 관련, 고향인 러시아령 다게스탄에 머물고 있는 하빕은 지난달 30일 인스타 라이브를 통해 “퍼거슨과의 맞대결에 관해 어디서, 어떻게 열겠다는 건지 통보받지 못했다”면서 “앞서 99%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열릴 것이라고 해 그곳에 갔더니 외국인 입국이 금지돼 다시 러시아로 돌아왔다. 그랬더니 러시아도 국경을 닫는다고 한다. UFC가 나 없이 대회를 진행해도 이해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퍼거슨은 인스타를 통해 “러시아에 숨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여행 금지를 대결 회피 구실로 삼지 말라”고 쏘아붙이기도 했다. 육해공 길을 모두 폐쇄한 러시아는 비즈니스 목적 출국은 가능했지만 하빕이 끝내 경기를 포기했다.

종합격투기 28승 무패를 뽐내고 있는 하빕과 같은 체급 최대 경쟁자인 퍼거슨(25승 3패)의 대결이 불발된 건 이번이 다섯 번째다. 2015년부터 4차례 대결이 성사됐지만 서로 번갈아 가며 부상과 건강 이상이 발생해 번번이 무산됐다. 팬들 사이에서는 ‘하늘이 허락하지 않는 대결’이라는 말까지 나왔다. 2018년 4월 네 번째 무산 직후 “향후 이 대결을 또 추진하는 일은 평생 없을 것”이라고 했던 화이트 대표는 입장을 바꿔 2년 만에 다시 두 남자의 싸움을 붙였으나, 이번엔 눈에 보이지 않는 폐렴 바이러스가 훼방꾼으로 등장한 셈이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0-04-03 27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