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씨름 괴물에서 모래판 제왕으로 향하는 김민재

씨름 괴물에서 모래판 제왕으로 향하는 김민재

홍지민 기자
홍지민 기자
입력 2023-11-09 11:31
업데이트 2023-11-09 11:3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13일 개막 천하장사씨름대축제에서 천하장사 2연패 도전

이미지 확대
민속씨름 백두급을 평정하고 있는 김민재. 대한씨름협회 제공
민속씨름 백두급을 평정하고 있는 김민재. 대한씨름협회 제공
‘씨름 괴물’ 김민재(영암군민속씨름단)가 ‘모래판 제왕’으로 향한다.

모래판 최강자를 가리는 2023 천하장사씨름대축제가 오는 13일부터 19일까지 경남 고성군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다. 민속씨름의 꽃인 천하장사전(등록 선수 140㎏이하·비등록 선수 무제한)을 비롯해 남자 체급별(태백·금강·한라) 장사전 및 남자 최강단전(초·중·고·대학·일반부)과 여자 체급별 장사전(매화·국화·무궁화)이 연이어 펼쳐진다.

이번 대회에서 단연 관심을 끄는 것은 김민재의 천하장사 2연패 달성 여부다. 김민재는 울산대 3학년이던 지난해 5월 단오대회 백두급(140㎏이하)을 제패하더니 6개월 뒤 이만기 인제대 교수 이후 37년 만에 대학생 신분으로 천하장사 타이틀을 꿰찼다.

올해 민속씨름 샅바를 맨 뒤에도 거침없이 황소 트로피를 수집했다. 명절 3개 대회, 민속씨름리그 6개 대회 가운데 8개 대회에 출전해 6차례 우승했다. 분석과 견제의 강도가 높아지고 있지만 아랑곳하지 않았다. 개인전만 따지면 올해 딱 두 번 졌다. 26승2패다. 지난해 2개 대회까지 합치면 35승2패다. 한 해 모래판을 총결산하는 이번 대회 정상도 접수한다면 괴물을 넘어 제왕으로 대관식을 치르게 되는 셈이다.

몽골, 스페인, 베트남, 중국, 뉴질랜드, 영국, 이탈리아, 카자흐스탄 8개국 초청 선수를 포함해 국내외 283명이 출전하는 천하장사전에서 괴물의 진격을 가로막을 대항마로는 김민재를 한 번이라도 이겨본 경험이 있는 장성우(MG새마을금고)와 오정무(문경시청) 외에 동갑내기 라이벌 최성민(태안군청), 베테랑 김진(증평군청)과 임진원(영월군청) 정도가 꼽힌다.

태백급(80㎏이하)에서는 올해 4관왕 뒤 부진했던 노범수(울주군청)와 3관왕으로 부활을 노래한 윤필재(의성군청), 직전 대회 우승으로 자신감을 회복한 허선행(수원시청)이 3파전을 벌일 전망이다.

트로이카 체제가 해체된 뒤 춘추전국시대가 된 금강급(90㎏이하)에서는 3관왕 최정만(영암군민속씨름단) 외에 올해 다관왕이 없어 결과가 주목된다. 한라급(105㎏이하)에서는 올해 2관왕 오창록(MG새마을금고)이 대표하는 앞물결과 3관왕 차민수(영암군민속씨름단)가 앞장선 뒷물결의 격돌이 흥미진진할 것으로 보인다.
홍지민 전문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